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편의점 샛별이’ 지창욱 김유정, 첫 회식 갑분싸된 이유는

2020-07-01 08:47:35

[뉴스엔 이민지 기자]

지창욱 김유정의 편의점 첫 회식
현장이 포착됐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연출 이명우) 측은 7월 1일 최대현(지창욱 분), 정샛별(김유정 분) 등 편의점 식구들이 모두 모인 회식 현장을 공개했다. 정샛별을 축하하기 위한 자리로, 정샛별이 알바생으로 들어온 후 첫 회식이기도 해 의미를 더한다.

공개된 사진 속 정샛별은 최대현 가족들의 축하를 받으며 부끄러운 미소를 짓고 있다. 시끌벅적 유쾌한 분위기 속 정샛별은 최대현의 가족들에게 자연스럽게 스며든 듯하다. 가족 잔치 같은 정겨움 넘치는 회식 현장이 흐뭇한 미소를 짓게 한다.

그러나 이러한 분위기는 금방 깨지게 된다고. 어디선가 연락을 받고 휴대폰을 확인하는 최대현과 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진 회식 현장 모습이 과연 이들에게 어떤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그런가 하면 회식 현장에는 편의점 식구 외 다른 인물이 있어 눈길을 끈다. 바로 정샛별의 연예인 남사친 강지욱(김민규 분)이다. 강지욱이 이 자리에 어떻게 합류하게 된 것일지 역시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하는 포인트. 이처럼 제대로 축하 분위기가 형성된 정샛별의 첫 회식 현장에 어떤 ‘갑분싸(갑자기 분위기가 싸해지는)’ 상황이 오게 되는 것일지, ‘편의점 샛별이’ 5회에 관심이 집중된다. 3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