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조권 집 공개 “제2의 깝권? 뉴이스트 렌, 너무 잘 맞아” (비스)[어제TV]

2020-07-01 06:00:01

조권이 집공개와 함께 제2의 깝권으로 뉴이스트 렌을 꼽았다
.

6월 30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하이텐션 특집 윤희정, 제아, 조권, 김호영, 송지아가 출연했다.

이날 박소현은 제대한지 2달 된 조권에게 “요즘 방송과 옛날 방송 어떻게 다르냐”고 질문했고, 조권은 “이런 질문을 많이 받았다. 제2의 깝권이 있냐. 없는 줄 알았는데 ‘제이미’ 뮤지컬을 하면서 다른 제이미들을 만났다. 뉴이스트 렌이라는 친구가 있다. 정말 깜짝 놀랐다. 이전에는 없다고, 제가 더 해먹으려고 했는데 연습하는데 어마무시하게 깝을 치더라”고 답했다.

조권은 “렌이 위협적이냐”는 질문에 “저랑 너무 잘 맞는다. 어제도 새벽 3시까지 2시간 통화했다”며 뉴이스트 렌을 향한 애정과 친분을 드러냈다. 이어 김숙이 “유일하게 쉬는 시간이 변기에 앉아있는 시간이라고?”라고 질문하자 조권은 “일이 있을 때도 그렇고 없을 때도 그렇게 엄청나게 빨빨거리며 돌아다니는 걸 좋아한다. 집에서도 가만히 안 있는다”며 집에서 찍은 영상을 공개했다.

박나래가 영상을 보며 “혼자 사는 집입니까?”라고 묻자 조권은 “네”라고 대답했다. 그와 함께 공개된 조권의 일상은 끊임없이 혼잣말을 하며 흥이 넘치는 모습. 조권은 “신고도 들어온 적 있다”고 말했고, 김숙은 “옆집 사람이 저 집에 4명 정도 사는 줄 알겠다”며 “이제 좀 무섭기까지 하다”고 응수했다. 그와 함께 조권의 집도 살짝 공개된 가운데 조권은 직접 모은 하이힐 컬렉션을 자랑하기도 했다.


영상 공개 후에는 뉴이스트 렌과 전화연결 했고, 렌은 조권에 대해 “진짜 좋은 사람이다. 뭐라고 단정 지어 이야기 못할 만큼. 조권은 조권이다. 조권이 대명사인 느낌이다”며 뮤지컬을 함께 하기 전에 가수 선배 조권과 대기실에서 마주쳤을 때에는 도도하고 무서운 느낌을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조권은 “제가 솔로기도 하고 후배들과 함께 있으면 나름 위축이 돼서 나갔다. 도도하게 하려고 한 게 아니다”고 해명하며 “아무튼 민기야 사랑해”라고 수습했고, 렌은 “형을 알게 돼서 전 너무 기뻐요. 형을 알게 되어서 영광이고 행복합니다. 앞으로 우정, 브로맨스 변치 마요”라고 말했다. 여기에 더해진 조권과 렌의 뮤지컬 연습 영상 역시 케미폭발 커플댄스로 웃음을 유발했다.

또 조권은 365일 24시간 깝이라는 오해를 받는다며 “만나는 분들마다 골반을 털면서 인사할 수는 없다. 조용히 혼자 있고 싶을 때도 있고, 말이 없고 싶을 때도 있는데 TV에서 보던 것과 다르네? 화가 났나? 오해하는 분들도 있다”고 말했다.

조권은 “제가 추는 걸리시한 춤이 더 멋있어 보일 수도 있는데 예능에서 과장된 춤 때문에 하고자 하는 부분에서 가려지지 않나 싶은 생각에 예능을 쉰 것도 있었다. 군대도 있지만”이라며 “그런데 보는 분들마다 TV에 왜 안 나오냐고 하더라. 예능은 예능대로 가수는 가수대로 조권이 장르라는 말을 듣고 싶다”고 바람을 밝혔다. (사진=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