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가족입니다’ 정진영, 조완기 교통사고 피해자 고백 “평생 책임질 것”[결정적장면]

2020-07-01 06:00:01

[뉴스엔 최승혜 기자]

정진영이 조완기의 정체를 밝혔다
.

6월 3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연출 권영일, 극본 김은정) 10회에서는 김상식(정진영 분)이 가족들에게 아들 영식(조완기 분)을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상식은 영식과 그의 아들 용규를 집으로 데려온 뒤 가족들에게 "우리 다 가족인데 이제 서로 얼굴은 알고 지내야 할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그는 "내가 평생 두 집 살림을 해온 것 같다. 기억이 돌아오고 혼자 고민 많이 했다. 너희 엄마에게만 살짝 알릴까 싶었지만 너희들도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알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내가 너무 큰 죄를 짓고 이 나이까지 가족이라는 이유로 잘도 변명하며 살았더라. 제발 내 말을 끝까지 들어라. 당신이 생각하는 그런 거라면 차라리 더 낫겠다. 94년 여름 기억나냐. 선풍기를 사 애들을 만나러 급히 오다가 실수로 아이를 쳤다"라고 영식을 만난 일을 고백했다.


1994년도 교통사고를 낸 상식은 자신의 처지 때문에 신고도 못하고 영식을 병원에 데려갔다. 이후 불구가 된 영식을 책임져 왔다. 상식은 영식과 그의 아들 용규까지 책임지며 같이 살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영식은 "아저씨 진짜로 할만큼 했다. 축구도 하게 해주시고 용돈도 주셨다. 정말로 받을 만큼 받고 살았다. 공장일도 다 봐주고, 결혼하고 아이 낳는 것까지 다 봐줬다"라고 말했고, 상식은 "감옥 갈 죄를 짓고 그 정도도 안 하면 사람도 아니다. 법이 어떤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평생 책임져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뜻을 굽히지 않았다.(사진=tvN ‘가족입니다’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