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로드투킹덤’ CP “‘킹덤’ 열심히 섭외중→하반기 편성, 탈락제 유지 고민”[EN:인터뷰②]

2020-07-01 08:00:01

[뉴스엔 황혜진 기자]

Mnet '로드 투 킹덤�
39; CP가 "'킹덤' 섭외를 위해 열심히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박찬욱 CP는 6월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한 카페에서 뉴스엔과 만나 '로드 투 킹덤' 제작 비화, 하반기 방영 예정인 '킹덤' 준비 과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18일 화제 속 막을 내린 '로드 투 킹덤'은 보이그룹 7팀(펜타곤, 온앤오프, 골든차일드, 더보이즈, 베리베리, 원어스, TOO)이 선의의 경쟁을 펼치는 과정을 다룬 서바이벌 프로그램. 매주 양질의 퍼포먼스가 돋보이는 무대를 선보이며 많은 국내외 K팝 팬들의 주목을 받았다.

제작진 입장에서 가장 인상 깊은 무대는 무엇이었을까. 박 CP는 "더보이즈의 '체크메이트'와 온앤오프의 '신세계' 무대도 훌륭했지만 개인적으로 인상 깊었던 무대는 온앤오프의 'It's Raining'(잇츠 레이닝)이었다. 스토리상 가장 멋진 무대가 아니었나. 꿈속으로 들어갔다가 다시 현실로 돌아오며 이동식 커튼만 갖고 무대를 펼치는 모습이 정말 인상 깊었다. 편곡도 정말 좋았기에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설명했다.

박 CP는 모든 참가자들의 무대에 감동받았다고 밝히며 "'로드 투 킹덤'을 진행하며 K팝 그룹들의 퍼포먼스에는 끝이 없다는 걸 느꼈다. 나도 무대를 보면서 깜짝 놀랄 때가 많았다. 각 그룹마다 멋진 세계관, 서사, 섬세하고 파워풀한 매력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로드 투 킹덤'은 끝났지만 7팀들의 멋진 무대는 계속될 테니까 앞으로도 K팝, 특히 '로드 투 킹덤'에 나왔던 팀들에게 많은 관심을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 이 팀들이 계속 금빛 길을 걷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로드 투 킹덤' 참가자들 중 '킹덤' 진출권을 따낸 팀은 최종 합산 점수 1위를 기록한 더보이즈다. 박 CP는 제작진과 함께 새로운 라인업을 꾸려 하반기 '킹덤'을 선보일 계획이다.

박 CP는 "'킹덤' 편성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하반기 내 방송될 예정이다"며 "섭외를 위해 열심히 준비하고 있다. 이 말씀만 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로드 투 킹덤'을 할 때 너무 사전에 라인업이 많이 공개됐다. 더 조심해서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킹덤' 참가자 섭외 기준에 대해 "'퀸덤' 섭외 기준이 음악 방송 1위를 해본 적 있는 걸그룹이었다. '킹덤'도 그 기준을 유지할 것 같다. 음악 방송 1위를 해본 적 있는 보이그룹들을 섭외하게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로드 투 킹덤'에서는 7팀 중 골든차일드, TOO가 차례로 탈락했다. 마지막 생방송 경연에서는 두 팀을 제외한 5팀만이 경쟁했다. 일각에는 탈락제가 굳이 필요한지 의문을 표하는 시청자들도 존재했다.

이와 관련 박 CP는 "이렇게 열심히 하는데 왜 탈락시키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있었던 것으로 안다. 무대에 더 집중하게 하기 위해서. 더 절실하게 무대를 열심히 펼치게 하는 장치의 일환으로 탈락제도를 넣었는데 탈락제도와 별개로 정말 모든 참가자들이 열심히 임해줬다. 고민이 되는 부분"이라며 "'킹덤'에도 탈락제도를 넣어야 할지는 좀 더 고민해봐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사진=Mnet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