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더킹 이민호X김고은, 아찔한 침실 키스 ‘깊어진 로맨스’[결정적장면]

2020-05-24 06:00:01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민호와 김고은이 침실 키스로
사랑을 확인했다.

5월 23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극본 김은숙/연출 백상훈 정지현) 12회서 이곤(이민호 분)은 부상을 당한 정태을(김고은 분)을 자신의 침실에서 보호했다.

부모님의 추억이 담긴 성당에서 정태을과 시간을 보내고 온 이곤은 자신의 침실에서 정태을과 대화를 했다. 그때 천둥번개가 쳤고 이곤은 또 다시 어깨 통증을 느꼈다. 이곤은 “여기가 뜨겁고 아프다. 불에 덴 것처럼. 영이가 전에 말한 그 상처”라고 말했고, 정태을은 깜짝 놀랐다.

이곤은 자신처럼 차원을 넘어 온 정태을을 걱정했지만, 정태을에게는 전혀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 이곤은 “이러면 문을 넘으면 생긴다는 추측이 깨진다는 건데”라고 의아해 했다. 이에 정태을은 “혹시 그건가. 벼락 맞을 놈”고 농담을 했다.


이곤은 “참수 좀 끊어볼라고 했더니”라고 말하며 정태을의 목에 키스했다. 정태을이 “야”라고 버럭 소리치자 이곤은 “나한테 야, 너, 이거 저거라고 해도 참수라고 분명히 말했는데”라고 말하며 키스한 뒤 정태을과 밤을 보냈다. (사진=SBS '더 킹:영원의 군주' 12회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