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첫방 ‘번외수사’ 차태현vs이선빈, 살인용의자 찾았다 ‘경쟁’ (종합)

2020-05-24 00:24:13

차태현 이선빈이 각자 살인범을 추적하다 같은 용의자를
찾았다.

5월 23일 첫방송 된 OCN 토일드라마 ‘번외수사’ 1회(극본 이유진 정윤선/연출 강효진)에서 진강호(차태현 분)와 강무영(이선빈 분)은 살인범 찾기 경쟁을 벌였다.

피디 강무영(이선빈 분)은 납치사건 취재를 위해 일부러 타깃이 됐다. 곧 강무영이 납치됐고, 동행 탁원(지승현 분)이 그 현장을 몰래 촬영했다. 강무영이 말소리로 신호를 보내자 탁원은 바로 경찰에 신고를 했지만 경찰은 장난전화로 여겼다. 탁원까지 붙잡히며 강무영과 탁원이 함께 땅에 묻힐 위기를 맞았다.

그 때 형사 진강호(차태현 분)가 나타나 테디정(윤경호 분) 맨손(박태산 분) 연장(장진희 분)과 함께 놈들을 일망타진했다. 강무영과 탁원은 피해자 진술하며 진강호에게 “우리 덕분에 범인 잡았으니 방송 나갈 때까지 언론에 흘리지 마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진강호는 약속을 지키지 않았고, 강무영의 방송은 폐지위기에 처했다.

진강호는 혼자 범인을 잡았냐는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테디정 맨손 연장은 경찰이 아닌 주점 사장과 직원들이었고, 진강호는 테디정에게 싸움기술 사용료를 지급했다. 이어 공원에서 살인사건이 벌어졌다. 13년 전 과거 구촌 대학생 살인사건과 동일한 방법으로 이번에는 한 고등학교 윤리교사가 살해됐다.

강무영은 방송 폐지위기를 뒤집기 위해 탁원에게 범인 프로파일링을 들은 뒤 과거 구촌 대학생의 모친을 찾아갔다. 모친은 아들이 학교 집밖에 몰랐고, 집에 오면 늘 컴퓨터를 했다고 말했다. 강무영은 그 말에서 힌트를 얻어 컴퓨터를 뒤지다 온라인 친구 조상백을 찾았다. 진강호는 따로 윤리교사를 쫓다가 조상백을 알았다.


진강호와 강무영이 따로 조상백을 찾아갔다가 만났다. 두 사람이 함께 조상백을 잡아 번갈아 질문을 했고, 진강호와 강무영이 두 사건의 연관성을 눈치 챘다. 강무영은 탁원과 함께 부검의 출신 장의사 이반석(정상훈 분)을 찾아가 도움을 청했다. 이반석은 최근 사망한 윤리교사를 죽인 범인 역시 왼손잡이리라 추측했다.

그 시각 경찰 진강호는 두 사건현장에 버려진 흉기에 남은 지문이 동일함을 알았다. 강무영도 진강호가 지문을 조회했음을 알고, 동일범을 확신했다. 진강호는 윤리교사가 죽기 전 가출학생을 찾으러 갔다가 시비가 붙은 클럽 VIP 손님이 이도제약 김민석 본부장이란 사실을 알고 그를 범인으로 확신했다.

강무영은 대학생이 죽기 전에 만나려 했던 ‘칼리가리박사의 밀실’이 다크웹에 각종 범죄 영상을 올렸다는 사실을 알았고, 아이피 추적 결과 그의 이름이 김민석 임을 알았다. 진강호와 강무영이 따로 사건을 수사해 유력한 용의자 김민석에 가 닿으며 김민석이 정말 살인범일지 궁금하게 했다. (사진=OCN ‘번외수사’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