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부모 이혼 후 7살 때 폭죽 팔아” 안소미, 서툰 엄마 된 이유 ‘가보가’[어제TV]

2020-05-24 06:00:01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개그우먼 안소미가 안타까운
가족사와 육아 고충을 털어놨다.

5월 23일 방송된 JTBC ‘가장 보통의 가족’에서는 일상을 공개한 안소미-김우혁 부부의 모습이 담겼다.

안소미는 “바쁜 스케줄 때문에 남편이 전업주부로 전향해 육아를 도와주고 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활기찬 안소미와 달리 차분한 남편의 모습이 시청자를 폭소케 했다. 김우혁은 “충남 당진 철강회사를 다니고 있었다. 1년 반 동안 서울에서 출퇴근을 했는데 아내가 무척 힘들어해서 전업주부가 되기로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김우혁의 배려심이 돋보였다.

안소미는 불우했던 가정사 때문에 갖고 있는 소박한 바람을 드러냈다. 안소미는 “어릴 때 부모님이 이혼하셨다. 정상적인 가정에서 자라지 못했다고 생각해서 나만큼은 보통의 가정을 이루고 싶다”고 울먹이며 밝혔다. 안소미의 진심이 시청자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안소미-김우혁 부부는 상반된 육아법을 선보였다. 안소미는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19개월 된 딸 로아에게 휴대전화로 영상을 보여줘 시청자를 경악게 했다. 뿐만 아니라 안소미는 아침부터 딸에게 TV를 보여줬다. 오은영 멘토는 “24개월 미만의 유아는 한창 말을 배울 시기다. 그래서 미디어 노출을 너무 자주, 많이 해주면 안 된다”고 따끔하게 조언했다. 반면, 김우혁은 로아의 옹알이를 따라하며 적극적으로 소통하려고 노력했다. 오은영 멘토는 김우혁의 노력을 흐뭇하게 쳐다봤다.

안소미의 서툰 육아법은 거기서 그치지 않았다. 안소미는 색칠놀이, 책 읽어주기 등 계속해서 놀이를 바꿨다. 오은영 멘토는 “아이를 무처 사랑하는 게 보인다. 그런데 몇십초만 놀아주고 있다. 중간에 중단하면 만족감이 떨어지고, 갈증을 느낄 수 있다. 놀이는 일종의 교감이다. 그래서 아이의 행동과 감정에 집중을 해줘야 한다”고 일러줬다. MC들은 안소미에게 “지금 역대급으로 혼나고 계신다”고 짓궂게 디스해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오은영 멘토의 교육적인 조언이 시청자에게 유익함을 안겼다.


안소미는 우는 딸을 집에 두고 출근하면서 죄책감을 느꼈다. 안소미는 “딸이 분리불안을 겪고 있다. 그래서 스케줄 하는 내내 데리고 다닌 적도 있었다. 시간만 있다면 매일매일 로아 곁에 붙어 있고 싶다”고 말했다.

안소미는 스스로 서툰 어머니가 된 이유로 자신의 가족사를 꼽았다. 안소미는 “초등학교를 다니면서 아이들이 놀리는 걸 듣고 내가 엄마가 없다는 걸 알았다. 엄마 사진조차 본 적이 없다. 7살 때부터 할머니와 불꽃놀이 폭죽 팔면서 생계를 이어나갔다. 사랑받고 자라지 못해서 아이에게 사랑을 주는 방법을 모르겠다”고 고백해 시청자의 안쓰러움을 샀다. 오은영 멘토는 “어린 시절 상처는 안소미 씨 탓이 아니다. 고난을 딛고 열심히 성장해줬다. 기특하다”고 격려했다. 오은영 멘토의 위로에 눈물을 쏟는 안소미의 모습이 시청자의 눈시울까지 붉혔다.

안소미는 방송 말미 "난 우리엄마처럼 되고 싶지 않다. 1%도 안 닮을 거다. 난 정말 사랑을 많이 주는 좋은 엄마가 될 거다"고 다짐했다. 안소미는 고통스러운 유년시절을 딛고 일어섰다. 안소미의 오뚝이 정신이 특히 돋보였다. 안소미가 좋은 엄마로 성장해나갈 수 있길 응원하게 되는 이유다. (사진=JTBC ‘가장 보통의 가족’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