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놀면 뭐하니’서 무한도전 정준하X박명수 ‘하와 수’ 볼 줄은[어제TV]

2020-05-24 06:00:01

[뉴스엔 박수인 기자]

'놀면 뭐하니'에서
'하와 수'를 볼 줄이야. 정준하, 박명수가 여전한 케미스트리로 '무한도전'을 떠올리게 했다.

5월 23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 - 닭터유'에서는 닭터유 유재석을 포함한 일일 인턴들이 결식 아동에게 치킨 1000마리를 선물하기 위해 치킨 100마리 '토토닭' 챌린지에 도전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놀면 뭐하니 - 닭터유' 편 고정 게스트로는 '치킨의 명수' 치명 박명수가 함께 하고 있는 상황. 치킨 100마리 판매를 위해 투입된 일일 인턴은 배구선수 김연경과 MBC '무한도전' 원년 멤버 정준하였다. '인생라면' 편에 이은 박명수, 정준하 출연은 '무한도전' 시청자들에 반가움을 안겼다.

프로그램은 달라졌지만 '하와 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는 그대로였다. 박명수는 정준하를 보자마자 "아무리 급해도 쓸 사람이 따로 있지"라고 소리치며 "왜 이렇게 넙데데해졌어"라고 첫 인사를 건넸다.

또한 박명수는 "치킨과 함께 튀기는 양파도 먹을 수 있지 않느냐. 왜 못 먹냐"고 묻는 정준하에게 "방송 되게 못하네 진짜. 안 된대잖아"라며 "그러면 한 번 먹어봐라. 입천장 데여봐라"고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무한도전'에서도 그랬듯 정준하의 반격도 있었다. 정준하는 김연경에게 뜬금포 질문을 던지는 박명수에게 "방송 계속 하고 있는데 이 정도냐"고 놀렸고 박명수는 "방송은 계속 해도 안 늘더라. 운동은 늘어도 방송은 스테이더라. 나이만 먹었다"고 셀프 디스했다.

특히 '하와 수'가 등장하는 장면에서는 '무한도전' 특유의 해골 이모티콘, 자막 글씨체, 과거 자료영상 등이 더해져 '무한도전'을 보는 듯한 착각을 일으켰다. 종영한지 2년이 됐음에도 이들의 케미스트리는 그대로였다.

드라이브 스루 손님으로 왔다 일일 인턴으로 급 투입된 하하도 한 몫 했다. 종영 2년 만에 보게 된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4명의 조합은 '무한도전' 애청자들의 그리움을 달랬다. (사진=MBC '놀면 뭐하니?'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