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장민호 “영탁과 개구기 끼고 첫 만남, 빅스타 만들어준다더니” 불후[결정적장면]

2020-05-24 06:00:01

[뉴스엔 이하나 기자]

장민호가 영탁을 처음 만났던
때를 회상했다.

5월 23일 방송된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 장민호는 과거 실험맨으로 출연한 촬영장에서 영탁을 처음 만났다고 소개했다.

이날 장민호는 트로트계에서 팬층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스터트롯’ 경연에 참여하는 것이 부담스럽지 않았냐는 질문에 “그거보다 영탁이랑 영웅이가 나가서 더 잘 되는 꼴을 보기 싫었다. 자다가 그 생각으로 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아이돌 활동부터 시작한 장민호는 KBS 오디션 ‘내 생애 마지막 오디션’에서 1등했던 이력을 공개했다. 장민호는 “그때 KBS에서 책임을 져 주기로 했었다”고 서운함을 토로했다.


장민호는 ‘드림팀’, ‘스펀지’, ‘사랑과 전쟁’, ‘6시 내 고향’ 출연을 언급하며 “처음 약속처럼 빅스타로 만들어 준다는 약속은 지키지 못했지만 정말 많은 기회를 주셨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영탁은 “민호 형을 처음 만난게 스펀지 실험맨이었다”고 말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장민호는 “개구기를 끼고 처음 만났다. 촬영 쉬는 시간에 대화를 하려고 했는데 서로 침을 질질 흘리면서 대화 했다”고 웃지 못할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사진=KBS 2TV '불후의 명곡'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