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염기훈 PK골’ 수원 연패 탈출, 인천에 1-0 시즌 첫 승

2020-05-23 18:20:59

[수원(경기)=뉴스엔 김재민 기자]

수원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수원 삼성은 5월 23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홈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기를 주도한 수원은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골로 한 골 차 승리를 챙겼다.

수원은 타가트, 크르피치 투톱을 내세웠다. 김민우, 염기훈, 고승범, 박상혁, 명준재가 미드필더로 나서고 헨리, 민상기, 이종성이 수비수로 배치됐다. 골키퍼로는 노동건이 나섰다.

인천은 김준범, 케힌데, 무고사 공격진에 강윤구, 김도혁, 이우혁, 김성주 중원을 선택했다. 김정호, 문지환, 김연수가 수비진을 이루고 골문은 정산이 지켰다.

수원은 후방에서 볼을 돌리며 공간을 찾고자 했다. 인천의 조밀한 수비 블록 사이 틈을 노렸다. 전반 3분 명준재가 전진 드리블 후 보낸 스루패스를 크르피치가 받아 첫 슈팅을 기록했다. 전반 5분에는 타가트가 먼 거리에서 땅볼 슈팅을 시도했다. 전반 6분 수원의 속공이 크르피치의 슈팅까지 이어졌지만 골키퍼 정산이 영리하게 전진해 볼을 끊었다.

수원이 경기를 주도했다. 수원이 원투패스 연계를 반복하며 오른쪽에서 크로스 기회를 연이어 만들었지만 인천의 육탄 방어가 차단했다. 전반 16분 코너킥 상황에서 크르피치의 헤더는 정산 품에 안겼다.

전반 18분 큰 변수가 발생했다. 케힌데가 다리 통증을 호소하며 주저앉았다. 민상기와 경합하는 도중 다리 근육에 충격이 갔다. 교체 사인이 나왔고 김호남이 급히 몸을 풀기 시작했다. 전반 21분 김호남이 투입됐다.

수원이 주도하는 분위기를 잃지 않았다. 전반 23분 크르피치가 문전에서 공중볼을 따낸 후 박상혁이 시도한 하프발리는 골문을 벗어났다. 전반 32분 수원이 선제골을 아깝게 놓쳤다. 크르피치가 받아주고 염기훈의 패스를 다시 받아 전진 패스를 보냈다. 타가트가 이를 받아 간결하게 슈팅했지만 골대를 맞았다.


전반 42분 염기훈의 크로스가 타가트의 컷백으로 이어졌지만 수비수가 볼을 걷어내며 찬스가 무산됐다. 수원이 주도했지만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 들어 인천도 서서히 올라왔지만 수원이 주도권을 지켰다. 후반 12분 인천이 결정적인 기회를 놓쳤다. 무고사를 롱패스를 받고 헨리를 제치며 슈팅까지 시도했지만 슈팅에 힘이 실리지 않았다. 곧이어 인천은 김준범 대신 송시우를 투입했다.

곧바로 수원이 결정적인 기회를 얻었다. 김민우가 박스 안에서 문지환에게 밀려 넘어져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염기훈이 깔끔하게 처리해 수원이 앞섰다. 수원은 곧바로 크르피치를 빼고 임상협을 투입했다.

선제골을 내준 인천도 올라오기 시작했다. 후반 21분 좋은 기회가 왔다. 왼쪽에서 크로스가 넘어온 후 문전 혼전이 벌어졌다. 무고사가 노마크 기회를 얻었지만 볼이 굴절되며 골문으로 향하지 않았다.

후반 22분 두 팀이 나란히 교체 카드를 썼다. 인천은 마지막 카드로 정동윤을 택했다. 수원은 박상혁을 빼고 수비수 조성진을 투입하며 버티기에 나섰다. 후반 26분 타가트가 공간 침투에 성공하며 1대1 찬스가 왔지만 오프사이드였다.

인천의 크로스가 수원 박스로 들어오는 장면이 늘어났으나 수원이 가까스로 버텨냈다. 수원은 후반 35분 타가트 대신 유주안을 투입하며 역습을 강화했다. 인천이 볼을 소유하는 시간이 늘어났지만 수원은 버텼다. 추가골 없이 경기가 종료되면서 수원이 시즌 첫 승을 거뒀다.(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