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키움 모터, 퓨처스 4G 연속 홈런 “타격 밸런스 찾고 있다”

2020-05-23 16:20:26

[뉴스엔 홍지수 기자]

키움 테일러 모터가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기록했다.

키움 히어로즈 외국인 타자 모터는 5월 23일 오후 1시 퓨처스팀 홈구장인 고양 국가대표 야구훈련장에서 진행된 LG 트윈스와 퓨처스리그 경기에 3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1회 말 2아웃 주자가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모터는 상대 투수의 초구를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때렸다. 이 홈런으로 모터는 퓨처스리그 4경기 연속 홈런을 만들었다.

모터는 지난 16일 1군 엔트리에서 말소된 뒤 20일 퓨처스리그 고양 두산전에 첫 출전했고, 이 경기에서 3회 말 좌측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터트렸다. 다음 날인 21일 고양 두산전에서도 첫 타석에서 솔로 홈런을 때렸다. 22일 고양 LG전에서는 비거리 130m의 대형 홈런을 쏘아 올렸다.


모터는 23일 LG와 퓨처스리그 경기가 종료된 후 “2군에서 히팅 포인트와 타격 밸런스를 찾기 위해 연습했다. 또 자신 있는 스윙을 통해 정타를 생산하기 위해 노력했고, 그 결과 홈런을 포함해 좋은 타구들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 몸과 마음을 추스르고 오라는 손혁 감독님의 배려에 감사드리고, 2군 퓨처스팀 설종진 감독님과 코치님들도 격려와 배려를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1군에 복귀하게 된다면 팀 승리에 기여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고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지난 16일 1군에서 말소된 모터는 열흘 뒤인 26일부터 1군 엔트리에 등록될 수 있다.(사진=테일러 모터/키움 히어로즈 제공)

뉴스엔 홍지수 kjis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