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화양연화’ 유지태 이보영 장광, 세 사람 사이 흐르는 묘한 기류

2020-05-23 08:35:15

[뉴스엔 박수인 기자]

'화양연화' 유지태와
이보영, 장광이 묘한 분위기로 삼자대면한다.

5월 23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화양연화 - 삶이 꽃이 되는 순간’(극본 전희영/ 연출 손정현/ 제작 본팩토리, 스튜디오드래곤/ 이하 '화양연화') 9회에서는 유지태(한재현 역)가 자신을 기억하지 못하는 장광(윤형구 역)과의 만남으로 과거의 아픔을 정면으로 마주한다.

앞서 한재현(유지태 분)은 윤지수(이보영 분)를 향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 그녀의 주변을 맴돌았다. 하지만 서로를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에도 불구하고 두 사람의 앞을 가로막은 차가운 현실의 장벽 때문에 좀처럼 가까워지기 어려운 상황.

이런 와중에 한재현이 윤지수의 아버지 윤형구(장광 분)와 만나는 모습이 공개됐다. 과거에 서울지검 검사장이었던 윤형구는 두 사람의 관계를 반대하며 한재현에게 수배령을 내리는가 하면 강제로 입대 조치를 취하는 등 위기를 겪게 만든 장본인이었기에, 오랜 세월이 흐른 뒤 두 사람의 만남은 어떨지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다.


특히 치매에 걸린 윤형구가 한재현을 알아볼 수 있을지 시선이 쏠린다. 환히 웃는 한재현의 모습과 다소 난감한 듯한 윤지수의 표정이 대비되며 묘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다. 세 사람이 어떤 일로 마주치게 된 것인지, 한재현과 윤형구가 과거의 상처와 아픔을 모두 잊고 새로운 관계를 만들어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23일 오후 9시 방송. (사진=tvN ‘화양연화')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