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부부의’ 이무생→한소희 극찬한 김희애 바다신 “소름 끼쳤다”[결정적장면]

2020-05-23 06:00:02

[뉴스엔 이하나 기자]

‘부부의 세계’ 배우들이 입을
모아 김희애가 바다로 뛰어든 순간을 명장면으로 꼽았다.

5월 2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부부의 세계’(극본 주현, 연출 모완일) 스페셜 방송 1부에서는 촬영을 마친 배우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배우들은 지선우(김희애 분)가 모든 것을 포기하고 바다로 뛰어든 장면이 주는 여운을 떠올렸다.

그 장면을 극 중 최고의 사건으로 뽑은 이무생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파도로 다가가는 지선우 모습. 저도 지켜보면서 정말 가슴이 아팠고 먹먹한 기분이 들었다”고 회상했다.

한소희도 “제가 최근에 펑펑 울었던 장면은 선우 선배님 바다신이었다. 아직도 잊히지 않는다. 바다에 들어갈 때 선우 선배님이 지었던 표정”이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김영민은 “장면 보고 정말 소름끼칠 정도로 연출과 연기가 완벽하게 만났다고 할까”라고 극찬했고, 박선영도 “자유로움과 슬픔과 그런게 다 담겼다. 얼핏 스치는 웃음을 지으시는데 이건 진짜 장난이 아니구나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무생은 “‘울어요 마음껏 울어’라는 대사가 저도 읽으면서 정말 와 닿았고 시청자 여러분들도 많이 좋아해주신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같이 우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사진=JTBC '부부의 세계' 스페셜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