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차태현 등판 ‘번외수사’ OCN 코믹 수사물도 통할까[TV보고서]

2020-05-23 06:03:01

[뉴스엔 박수인 기자]

'번외수사'가 OCN
장르물의 틀을 깬다. OCN에서 이제껏 본 적 없는 코믹 수사물이 시청자들에게도 통할까.

OCN 드라마틱 시네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연출 강효진)가 5월 23일 첫 방송된다. '번외수사'는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범인 잡는 꼴통 형사 진강호와 한 방을 노리는 열혈PD 이선빈를 앞세운 다섯 아웃사이더들의 범죄소탕 오락액션극. 배우 차태현(진강호 역), 이선빈(강무영 역), 정상훈(이반석 역), 윤경호(테디 정 역), 지승현(탁원 역)이 다섯 아웃사이더로 분한다.

OCN은 그동안 다양한 장르물 드라마를 선보여왔다. '신의 퀴즈', '나쁜 녀석들', '38사기동대', '보이스', '라이프 온 마스', '터널', '손 the guest' 등 작품성과 시청률을 동시에 잡은 작품들은 '장르물의 명가' 수식어의 이유가 됐고 장르물을 좋아하는 시청자라면 혹할 수밖에 없는 작품들로 라인업 됐다.

'번외수사'는 그동안 OCN이 선보였던 장르물들과는 결이 달리한다. 전문성이 부각된 주인공들과 화려한 액션, 스릴러를 넘나드는 긴장 넘치는 분위기와는 거리가 멀어보인다. 대신 OCN에서는 쉽게 볼 수 없던 코믹함을 주분야로 내세워 전에 없던 코믹 수사물의 탄생을 예고했다.

차태현을 주연배우로 택한 이유 또한 코믹 수사물의 포문을 제대로 열기 위해서다. 차태현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 '복면달호', '과속스캔들', '전우치',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KBS 2TV 드라마 '프로듀사' 등 코미디 장르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배우. 차태현의 주특기에 '형사'라는 직업을 더해 꼴통형사 진강호를 만들어냈다.


이번 작품을 통해 첫 형사 역에 도전하는 차태현은 앞서 '번외수사' 제작발표회를 통해 "형사 역은 처음이라 걱정을 많이 했다. 그런데 감독님이 코미디를 얹어서 OCN 작품들에서의 형사들과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하셨다"며 "저에게 맞게 각색을 잘 해주셔서 형사 역 부담을 조금 덜어내 촬영했다"고 밝혔다.

코믹함을 더한 수사물인 만큼 액션에 있어서도 기존 OCN 작품들과 확연한 차별화를 보일 예정이다. '나쁜 녀석들' 박웅철(마동석), '터널' 박광호(최진혁), '보이스' 무진혁(장혁)과 같은 화려한 액션 대신 진강호의 현실 액션을 볼 수 있게 됐다. 차태현은 "장혁 씨 액션에 익숙한 분들은 '무슨 저런 액션을 하지?' 할 수 있다. 저는 생소한 액션을 많이 했다"며 타 작품 주인공들과 다른 차별성을 강조했다.

다른 결로 포문을 여는 만큼 '번외수사'가 갖는 책임감도 클 수밖에 없다. '번외수사'의 성공여부에 따라 OCN 스펙트럼의 폭이 결정될 수 있기 때문. "시청률 5%만 넘어도 시즌4까지 할 생각이 있다"는 차태현의 바람처럼 '번외수사' 시리즈물이 OCN 장르물의 한 획을 그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번외수사'는 2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된다. (사진=OC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