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전도연x정우성 ‘지푸라기라도..’ 스위스 프리부르 국제영화제 경쟁부문 초청(공식입장)

2020-01-23 08:14:07

[뉴스엔 배효주 기자]

전도연 정우성 주연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 제34회 스위스 프리부르 국제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은 3월 20일부터 3월 28일까지 스위스 프리부르에서 진행되는 제34회 프리부르 국제 영화제의 장편 경쟁 부문에 공식 초청됐다.

이미 제49회 로테르담 국제 영화제 타이거 경쟁 부문에 초청 소식을 전했던 만큼, 2월 국내 개봉을 앞두고 전 세계 영화인들이 주목하는 기대작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로카르노 영화제와 더불어 스위스의 대표적인 영화제로 꼽히는 프리부르 국제 영화제는 재기발랄한 소재와 예측 불가한 전개를 바탕으로 국내외 영화계가 주목하는 다양한 작품을 초청해 상영한다.

프리부르 국제영화제의 아티스틱 디렉터 티에리 조벵(Thierry Jobin)은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에 대해 “로커 안에서 발견된 거액의 돈 가방은 영화 속 등장인물들의 인간성을 잃게 만들고, 결국 서로가 서로를 믿지 못하는 짐승 같은 인간의 모습을 보여준다. 마치 나선형의 이야기를 펼쳐 놓은 한 권의 소설 같은 작품”이라며 영화에 대한 아낌없는 극찬을 쏟아냈다.


또한, “김용훈 감독의 첫 작품이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인상적인 작품”이라고 밝혀 이미 제작 단계에서부터 화제를 불러 모았던 촘촘한 스토리와 빠른 전개의 흡입력 넘치는 시나리오는 물론, 완성도 높은 연출력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기에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정만식, 진경, 신현빈, 정가람까지 한 작품에서 볼 수 없었던 대한민국 최고 배우들의 폭발적 에너지를 바탕으로 전에 없던 다채롭고 매력적인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해 더욱 호기심을 증폭시킨다.

2월 12일 개봉.(사진=영화 스틸, 포스터)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