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송중기부터 엑소까지, 中 선정 2017년이 기대되는 한류스타 10인

2016-12-21 10:04:17

[뉴스엔 김명미 기자]

중국에서 한국 연예인들의 중국
활동 규제를 강화하는 금한령(禁韓令)에도 불구하고 중국인들은 여전히 한류스타, 한류 콘텐츠에 뜨거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세계 10대 언론 중 하나인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과 한국소비자포럼이 중국현지 소비자조사를 실시, 2017년 활약이 기대되는 한류스타 10인을 뽑았다.

지난 12월 2일부터 12월 8일까지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 온라인 및 모바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소비자조사 결과 △김수현 △전지현 △송중기 △김희철 △윤아 △빅뱅 △EXO △레드벨벳 △NCT DREAM △NCT127이 중국인이 뽑은 2017년이 기대되는 한류스타 10인에 선정됐다. 중국현지에서만 307,520명이 조사에 참여했다.

한국 드라마가 중국인들에게 크게 인기를 끌면서 김수현, 전지현, 송중기 등이 지난해에 이어 선정됐다. 윤아, 김희철이 중국 진출에 성공적으로 안착해 처음 이름을 올렸다. K-POP을 주도하는 빅뱅, EXO와 차세대 아이돌 스타인 레드벨벳, NCT DREAM, NCT127이 새롭게 선정됐다.


한국소비자포럼 전재호 대표는 “최근 중국에서 금한령 강화에도 불구하고 한류스타에 대한 중국인의 관심은 식지 않고 있다. 중국인들의 뜨거운 관심 속에 우리나라 스타들이 빠른 시간 내 중국에서 활발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은 매년 소비자조사를 통해 한 해를 이끌어갈 브랜드를 선정하는 행사이다. 글로벌 시대에 발맞춰 지난해부터 중국 인민일보 인민망과 함께 ‘2017 중국소비자가 뽑은 대한민국 퍼스트브랜드 대상’ 소비자조사도 함께 실시하고 있다.(사진=한국소비자포럼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