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99억의 여자’ 직진녀 신수현, 김강우에 폭풍 애정공새

2020-01-16 08:32:05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배우 신수현이 엉뚱 발랄한 캐릭터
연기로 극에 활기를 더했다.

1월15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 25, 26회에서는 신수현이 김강우를 향한 뚝심 있는 짝사랑을 보여주며, 거침없는 돌직구로 이목을 끌었다.

이날 방송에서는 VIP들이 참석한 파티장에서 바텐더로 근무하는 지하나(신수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하나는 파티장에서 정서연(조여정 분)을 보게 되고, 의문이 가득한 표정과 함께 그녀를 말없이 응시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지하나는 정서연이 레온(임태경 분)과 함께 파티장에 온 것을 눈치챈 후 급하게 강태우를 찾으며 다음 전개에 대한 흥미를 더욱 자극했다.


한편 지하나는 강태우가 자신의 마음도 모르고 정서연과 해외로 떠날 계획에 젖어있자 “한 발 늦었거든요”라고 말하며 심술을 부리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 장면에서 신수현은 퉁명스러운 표정으로 “그 언니, 남친 생겼어요”라고 말해 김강우를 놀라게 만드는 등 질투로 가득 찬 지하나를 표현해냈다.

이처럼 신수현은 엉뚱하면서도 솔직한 언행으로 주변을 당황하게 하는가 하면, 한 사람을 향한 끊임없는 애정공세를 펼치며 극에 흥미진진함을 더해주고 있다.

신수현은 바텐더로서의 시크한 매력은 물론 특유의 엉뚱발랄한 매력으로 등장마다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하고 있다. (사진=KBS 2TV '99억의 여자'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