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허경환, 빚 30억→연매출 200억 사업체 대표 되기까지[어제TV]

2020-01-15 06:00:01

[뉴스엔 배효주 기자]

허경환이 공개 코미디 아닌 예능에
주력하는 이유부터, 동업자의 배신 때문에 30억 원대의 빚을 떠안을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1월 14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만능 엔터테이너로 활동 중인 허경환이 출연해 자신의 인생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2006년, 일반인 참가자들을 대상으로 하는 토크 경연 대회에서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며 대한민국 방송계에 처음으로 얼굴을 알린 허경환.

당시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한 신동엽은 "허경환을 남다르게 본 가장 큰 이유는, 말맛이 좋았다. 이야기를 풀어내는 능력이나 선천적인 재능이 대단했다. '꼭 개그맨 시험을 봤으면 좋겠다. 너는 잘 될 것 같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이에 KBS 22기 공채 개그맨 시험에 당당하게 합격한 허경환. '잘생긴 개그맨' '몸짱 개그맨'으로 활약하며 숱한 유행어도 배출했다. 그러나 최근 몇 년간 공개 코미디 프로그램보다 예능에서 주로 활동했다.

허경환은 "(과거엔) 내가 등장해서 '에헴' 기침을 해도 웃었는데, 한 번도 안 웃기는 때가 있었다. 맨날 유행어만 하고. 부끄러웠다"며 "준비되지 않은 무대에 올라가는 건 의미가 없다고 생각했다. 내가 잘 하는 걸 하자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그맨, 예능인 외에도 또 다른 직업을 갖고 있다. 닭가슴살 식품 사업체 대표다.

이는 사실 수입이 불안정한 개그맨 생활이 힘들어서 시작한 사업이라고. 허경환은 "개그가 안 되니까, 그러면 안 되는데 몸을 만들어서 보여줬다. '와' 하고 환호가 어마어마했다"며 "제가 몸짱의 1~2세대는 되는 것 같다. 무얼 가장 빨리 잘 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그때 닭가슴살을 많이 먹었기 때문에 이 사업체를 해야겠다 생각했다"고 했다.

이날 공개된 사업체의 2019년 1월부터 12월까지 매출은 약 200억 원, 부가세를 제외하고 매출액은 180억 원 초반대라고 한다. 올해 무려 200% 성장했다고.

그러나 마냥 순탄했던 것만은 아니다. 한때 믿었던 사람의 배신으로 2~30억 원의 큰 빚을 떠안기도 했었다.

허경환은 당시를 회상하며 "공장 사장님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보니 (당시 동업자가) 불법을 저지른 걸 알게 됐다. 2~30억 원 되는 빚이 한꺼번에 터졌을 때 너무 힘들었다. 누가 목을 막고, 말을 못 하게 하는 것처럼 숨을 못 쉴 정도로 힘들었다"고 말했다.

비 온 뒤 땅이 굳듯 현재는 승승장구 중이다. 게다가 최근 마흔이 된 동갑내기 동료 개그맨들과 함께 그룹 '마흔파이브'를 결성, 트로트 가수로도 활동하고 있다. 이처럼 개그맨, 예능인, 가수, 사업체 대표까지 맡은 일을 척척 해내는 그는 만능 엔터테이너가 확실했다.(사진=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