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김승현 父 대출 들통 “주식 금지, 집 공동명의” 각서 [결정적장면]

2019-12-05 06:00:02

김승현 부친 김언중이 몰래 대출이 들통나며 각서를 썼다
.

12월 4일 방송된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는 김승현 부모 김언중 백옥자의 갈등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은 김언중 백옥자 부부의 싸움으로 시작됐고, 이어 백옥자는 아들 김승현 신혼집에 보태려 대출을 받기 위해 은행에 갔다가 남편 김언중에게 이미 대출이 있었음을 알게 된 사실을 말했다.

백옥자가 열심히 돈을 아끼는 사이 김언중은 한방을 노리고 주식을 하다가 빚을 진 것. 속사정을 알게 된 두 아들도 백옥자 편이 됐고, 특히 김승현 동생 김승환이 “각서 써라”고 부추겼다.


그 결과 김언중은 아내 백옥자의 화를 풀어주기 위한 각서를 작성했고, 백옥자는 “첫 번째, 화내지 말고 짜증내지 말고. 두 번째, 앞으로 사랑한다는 소리 안 한다. 세 번째, 주식 안 한다. 네 번째, 김포 집 공동명의로 해준다”고 각서 내용을 말했다. (사진=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