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안병경 “배우로 숨쉬게 해준 임권택감독, 죽을 때까지 못잊어”[결정적장면]

2019-12-05 06:00:02

[뉴스엔 이하나 기자]

안병경이 배우로서 방황하던
자신을 이끌어준 임권택 감독을 향한 고마움을 전했다.

12월 4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 안병경은 아내와 함께 영화계 거장 임권택 감독의 자택을 방문했다.

이날 임권택 채령 부부는 집에 방문한 안병경 부부를 반갑게 맞았다. 안병경은 “밤에 무주 계곡에서 ‘레디고’ 외치시면 산이 쩌렁쩌렁했다. 그때 77세셨다”며 임권택 감독과 함께 촬영하던 때를 회상했다.

임권택 감독은 “저는 ‘서편제’에서 장터에 앉아 있는 장면이 영화 같지 않고 생시처럼 늘 떠오른다. 연기자로 보이는게 아니라 혁필을 직업 삼는 직업인으로 보였다”며 “그러기가 쉽지 않다. 이렇게 좋은 연기자와 같이 할 수 있다는 건 참 큰 행복이다”고 안병경을 칭찬했다.


이어 임권택 감독은 좋은 역할을 받고도 보답하지 못하고 살았다는 안병경의 후회에 “그만큼 명연기로 보답했으면 됐지. 그리고 그 영화가 무슨 내거냐. 다 같이 만든 거지”라고 다독였다.

안병경은 임권택 감독과 십여 편의 작품을 통해 함께 호흡을 맞췄다. 그는 “정말 힘들 때, 제가 무속 쪽 일을 덥석 하고 나서 일이 다 끊겨서 헤매고 있을 때, 그 시기에 감독님이 ‘취화선’을 하셔서 출연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안병경은 “그때 정말 낭떠러지에 떨어져 있었는데 감독님이 역할을 주시니까. 제가 다시 배우로 숨을 쉬게 해주시니까 그 당시에 저한테는 한량없는 은혜다. (얼마나 감사한지) 말할 수도 없다. 평생 제가 눈 감을 때까지는 감독님을 못 잊는다”고 감사를 전했다. (사진=TV조선 '마이웨이'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