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99억의 여자 정웅인, 조여정 무시하며 폭행 “당신은 버러지예요”[결정적장면]

2019-12-05 06:00:02

[뉴스엔 최승혜 기자]

정웅인이 조여정에게 폭행을
가했다.

12월 4일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연출 김영조/극본 한지훈) 1, 2화에서는 정서연(조여정 분)이 남편 홍인표(정웅인 분)로부터 폭행당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인표는 일을 마치고 돌아온 정서연에게 “희주(오나라 분) 씨한테 전화했어요? 별장 언제 가기로 했어요? 이번 주말? 다음 주?”라고 물었다. 정서연은 공포감에 그렇다고 대답했지만 거짓임을 안 홍인표는 “봐요, 또 거짓말을 하고 있잖아요. 희주 씨 남편은 여행가는 거 모르고 있던데 왜 자꾸 거짓말을 해요?”라며 서연을 때렸다.

그는 서연을 화장실로 데려가 물을 뿌린 뒤 “당신은 버러지예요. 그건 아주 나쁜짓이고 그래서 벌을 받고 있는 거에요”라며 “나는 항상 용서해줬어요. 당신이 거짓말을 해도 우리 아이를 하늘나라에 보낼 때도 용서했어요. 당신 때문에 내가 얼마나 힘든 줄 알아요”라고 무섭게 말했다. 서연이 “용서해줘요”라고 하자 다시 한번 서연의 얼굴을 물속으로 쳐박았다.


이후 인표는 서연을 베란다에 내쫓은 뒤 “둘 중 하나에요. 아침까지 반성하던가 뛰어내리던가. 그럴만한 용기가 있을지 모르겠지만”이라며 문을 잠궜다. 이후 인표는 희주의 전화를 대신 받았다. 인표는 “저희는 이번 주말 괜찮다”라며 주말 약속을 잡았다.(사진= KBS 2TV ‘99억의 여자’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