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수미네반찬 할배 3인방, 최현석표 허세소금 배웠다 “너무 힘들어”[결정적장면]

2019-12-05 06:00:02

[뉴스엔 최승혜 기자]

최현석이 허세 소금뿌리기를
할배 3인방에게 전수했다.

12월 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배우 임현식, 배우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최현석 셰프로부터 스페셜 반찬을 배웠다.

이날 최현석은 브런치를 하나 만들어달라는 김수미의 권유로 이탈리아 전통 샌드위치인 파니니에 우리나라 속 재료가 어우러진 불고기파니니를 선보였다. 파니니는 이탈리아 바게트인 치아바타를 이용하는데 정중앙에 칼을 넣어 반으로 잘라준다. 가지는 어슷썰기 해준다. 빵 위에 가지, 먹다 남은 불고기, 모짜렐라를 층층이 쌓은 뒤 살구잼을 바른 다른 한쪽 빵으로 덮어준다. 파니니 그릴이 없으면 프라이팬에 올린 뒤 손으로 빵을 눌러주며 치즈가 녹을 때까지 구워주면 완성된다.


최현석은 요리를 하는 도중 가지 위에 소금을 뿌려야 한다며 허세 소금뿌리기를 할배들에게 직접 가르쳐줬다. 소금을 한꼬집 집은 뒤 팔을 귀에 붙여준 다음 소금을 뿌리는 것. 김용건은 “소금 뿌리는 게 왜 이렇게 힘드냐”며 투덜대 웃음을 안겼다.(사진=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