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수미네 반찬’ 김수미, 궁금증 폭발 임현식에 “오빠 정말 천재”

2019-12-04 20:57:23

[뉴스엔 최승혜 기자]

김수미가 일취월장하는 할배들의
요리실력에 기쁨을 드러냈다.

12월 4일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는 배우 임현식, 배우 김용건, 가수 전인권이 김수미로부터 다양한 반찬을 배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할배들이 배운 두번째 반찬은 차돌버섯불고기였다. 김수미는 “차돌박이로 불고기를 해봤더니 너무 맛있더라. 차돌박이도 불고기가 될 수 있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느타리버섯은 손으로 잘게 찢어주고 대파도 같은 사이즈로 잘라준다. 차돌박이 300g 기준으로 양조간장 2큰술, 콜라 1큰술, 마늘 반큰술, 후추 2번을 넣어 양념장을 만든 뒤 고기, 대파를 넣어 버무려준다. 프라이팬에 버섯까지 넣고 볶다가 참기름을 1큰술 넣어 완성해준다. 김수미는 “대파를 많이 넣으면 기름이 많은 차돌박이의 느끼함을 잡아준다. 또 콜라가 기름 냄새를 잡아준다”고 팁을 전했다.


임현식은 “참기름을 왜 양념장에 함께 넣지 않냐”고 묻는가 하면 전인권은 “매실은 안 넣냐”고 먼저 질문했다. 김수미는 "오빠 정말 천재다. 요리 포인트를 잘 집었다"라고 임현식을 칭찬했고 전인권에게는 “원래 안 넣지만 오늘은 넣어보자”고 말했다. 이에 우쭐해진 전인권은 “매실은 소화도 잘된다”며 깨알지식을 자랑했다.(사진=tvN '수미네 반찬' 방송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