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집단 성폭행 혐의’ 최종훈, 징역 5년 1심 결과에 불복 항소

2019-12-04 20:13:46

[뉴스엔 박아름 기자]

집단 성폭행 혐의를 받고 있는
최종훈이 항소했다.

12월4일 법조계에 따르면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은 징역 5년을 선고한 1심 결과에 불복, 법률대리인을 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지난 11월 2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부장판사 강성수)에서 정준영, 최종훈, 권 모 씨 등 피고인 5인에 대한 1심 선고 공판이 진행된 가운데 재판부는 정준영과 최종훈에 대해 "항거불능 상태 피해자를 간음한 사실을 인정한다"며 각각 징역 6년,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80시간 이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 취업제한 5년 명령도 내려졌다.


정준영, 최종훈 등과 함께 기소된 버닝썬 MD 김모씨의 경우 전날 항소장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준영, 최종훈 등 5인은 2016년 1월 강원 홍천과 같은 해 3월 대구에서 만취 상태의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됐다. 성폭행 후 불법으로 촬영한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도 받았다.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