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방통심위, 절단된 손+적출된 안구 등장 ‘모두의 거짓말’ 의견진술

2019-12-04 19:26:08

[뉴스엔 박아름 기자]

방통심위가 절단된 손과 적출된
안구를 등장시킨 '모두의 거짓말'에 의견진술 결정을 내렸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의 방송심의소위원회(위원장 허미숙)는 12월4일 서울 목동 방송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SNS에 게시된 성희롱 및 성폭력 암시글을 여과 없이 노출해 시청자의 윤리적 감정이나 정서를 해치는 내용을 방송한 MBN 'MBN 뉴스 8'에 대해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했다.

방송심의소위원회는 “성희롱 사건의 문제가 된 SNS 글을 노출하는 등 제작진의 성인지 감수성 부족으로, 시청자들의 윤리적 정서를 해친 것은 심의규정 위반에 해당하나, 성희롱 사건에 대한 사회적 경각심을 촉구하기 위한 보도 취지를 감안했다”며 이같은 결정을 내린 이유를 밝혔다.

또 출연자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검사 시절 ‘삼성 떡값’ 수수 의혹을 사실인 것으로 단정해 방송한 KBS 1AM '김용민 라이브'와 조국 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 관련 압수수색이 진행됐다는 소식을 전하며 조 후보자가 피의자 신분이 됐다고 단정적으로 언급한 KBS 1TV 'KBS 뉴스 9'에 대해 각각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했다.

‘사노맹 사건’과 관련해 피해자들의 기존 증언과 달리 ‘조작이나 고문 의혹에 대해 본인들의 입을 통해 나온 적이 없다’고 단정하는 발언을 방송한 TV조선 '시사쇼 이것이 정치다'와, 주요 공직 후보자 가족의 인사청문회 출석 전례에 대해 사실과 다른 내용을 방송한 MBN 'MBN 뉴스와이드'에 대해서는 각각 행정지도인 ‘의견제시’를 의결했다.


한편 조국 당시 법무부장관 후보자 딸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고등학교, 대학교, 대학원까지 한 번도 시험을 봐서 들어간 적이 없다’며 단정적으로 언급한 TV조선 '보도본부 핫라인', 출연한 의사가 운영하는 병원 전화번호를 방송시간 내내 화면하단에 자막으로 고지하는 내용을 방송한 ETN(연예TV) '사랑의 기술 남자들만 보세요', 드라마에서 절단된 손을 일부 흐림처리해 보여주거나 적출된 안구를 발견하고 놀라는 내용 등을 청소년 시청 보호시간대에 방송한 OCN '모두의 거짓말'에 대해 각각 ‘의견진술’을 청취한 후 심의하기로 결정했다.

‘권고’ 또는 ‘의견제시’는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경미한 경우 내려지는 ‘행정지도’로서 심의위원 5인으로 구성되는 소위원회가 최종 의결하며, 해당 방송사에 대해 법적 불이익이 주어지지는 않는다.

반면, 방송심의 관련 규정 위반의 정도가 중대한 경우 내려지는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는 소위원회의 건의에 따라 심의위원 전원(9인)으로 구성되는 전체회의에서 최종 의결되며, 지상파, 보도·종편·홈쇼핑PP 등이 과징금 또는 법정제재를 받는 경우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가 매년 수행하는 방송평가에서 감점을 받게 된다. (사진=OCN '모두의 거짓말'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