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골목식당’ 백종원 “도와주러 온 거 아니냐” 돈가스집 사장에 ‘당황’[오늘TV]

2019-12-04 14:42:13

[뉴스엔 배효주 기자]

수제 돈가스집 사장님과 백종원
사이 냉기류가 흐른 이유는 무엇일까.

12월 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19번째 골목 ‘평택역 뒷골목’ 편의 세 번째 이야기가 방송된다.

지난주 방송에 이어 수제돈가스집은 사장님과 백종원 사이 냉랭한 기류가 흘렀다. 사장님이 지난 촬영 당시 돈가스 소스를 혹평했던 백종원에게 서운함을 토로하며 소스 재평가를 요구한 것이다. 과일 맛을 살린 특색있는 소스 맛을 원하는 사장님과 소스의 ‘기본 맛’을 잡는 게 우선이라는 백종원의 의견 대립이 이어진 가운데 사장님은 “저 도와주러 오신 거 아닌가요?”라는 발언으로 백종원을 당황하게 했다.

이밖에 백종원은 튀김범벅떡볶이집에 특색 있는 신메뉴를 전격 공개했다. 특히 신메뉴는 평택 특산물을 활용했다고 밝혀 그 맛을 더욱 궁금하게 했는데 그 정체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업그레이드된 떡볶이로 점심 장사를 하던 사장님은 ‘절친’이자 단골인 ‘초등학생’ 손님들의 등장에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연 단골들의 달라진 떡볶이평가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이후 할매국숫집에 방문한 백종원은 시종일관 티격태격하는 모녀 사장님을 위해 맞춤 미션을 제안했다. 엄마는 홀을, 딸은 주방을 담당해 역할을 바꿔 장사해보기로 한 것이다. 역할을 바꿔 점심 장사를 해보며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길 바란 미션이었는데, 예상치 못한 긴급 미션에도 모녀 사장님은 당황하는 기색 없이 자신감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엄마 사장님은 주방을 맡게 된 딸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쟤 이제 큰일 났다”며 오히려 딸을 걱정했다.

오후 11시 10분 방송.(사진=SBS)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