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진심 다한 작품”..‘82년생 김지영’ 정유미X공유 무대인사, 딸 아영이까지

2019-11-11 10:41:57

[뉴스엔 배효주 기자]

'82년생 김지영'이
부산, 대구 관객과 만났다.

영화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300만 관객을 돌파하며 가을 극장가 장기 흥행 열풍을 이끌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이 개봉 3주차 주말 부산, 대구 지역 무대인사를 통해 관객들과 특별한 시간을 가졌다.

지난 11월 9일과 10일 진행된 무대인사에는 정유미, 공유, 김도영 감독이 참석해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정유미는 “진심을 다한 작품이다. 여러분들에게도 따뜻한 영화가 되기를 바란다”, 공유는 “영화를 준비하며 세대가 다른 관객분들이 함께 영화를 보러 오시는 상상을 했었다. 실제로 그 모습을 볼 수 있어 기쁘고 감사하다”라며 극장을 찾은 남녀노소 관객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김도영 감독은 “'82년생 김지영'은 저 스스로를 돌아보는 계기가 된 작품이기도 하다. 많은 분들이 공감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저 또한 수많은 ‘지영’이들을 응원하겠다”라고 전해 눈길을 모았다.

뿐만 아니라 이번 무대인사에는 영화 속 ‘지영’의 딸 ‘아영’을 연기한 아역배우 류아영이 깜짝 등장해 관객들의 환호성을 이끌며 상영관을 뜨겁게 달구었다.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