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대전 코레일의 기적, 마지막 60분 매듭 아쉬웠다 [FA컵 결승]

2019-11-10 16:01:00

[수원(경기)=뉴스엔 김재민 기자]

대전의 기적 같았던
여정은 우승 문턱에서 아쉽게 끝났다.

대전 코레일은 11월 10일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린 수원 삼성과의 '2019 KEB 하나은행 FA컵' 결승 2차전 경기에서 0-4로 패했다. 결승 1차전을 0-0 무실점 무승부로 마친 대전은 적지에서 마지막 한 수를 두지 못하고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대전은 이번 시즌 한국 축구에서 '가성비'가 가장 좋은 팀이었다. 3부리그 격인 내셔널리그 소속인 대전은 FA컵에서 이번 시즌 K리그1 우승 경쟁을 벌이는 울산 현대를 비롯해 서울 이랜드, 강원 FC, 상주 상무를 내리 꺾었다. 상위리그 팀을 연이어 제압하며 FA컵 결승까지 올랐다. 구단 역사상 최고 성적이다.

이번 시즌이 끝나면 내셔널리그가 사라진다. 내셔널리그는 대한축구협회의 승강제에 편입돼 K3리그와 통합된다. 내셔널리그의 마지막 시즌인 2019년 내셔널리그 팀 소속 역사상 첫 FA컵 우승 기록을 세울 마지막 기회가 왔다. 대전 입장에서는 동기 부여가 남다를 만했다.

또 다른 K리그1 소속 수원 삼성을 상대한 FA컵 결승 1차전에서도 대전은 저력을 보였다. 수원이 주전 멤버를 총동원한 경기임에도 골문을 열지 못했다. 0-0으로 경기가 끝났다.


적진에 들어온 결승 2차전에서도 대전은 호기롭게 나섰다. 경기력에서 밀리지 않았다. 전반 8분 최동일과 김정주의 정교한 패스 연계로 박스 침투까지 나왔다. 원투 패스 연계가 수원의 뒷공간을 여는 장면이 많았다. 전반 15분 수원의 연계를 끊지 못하고 선제 실점했지만 물러서지 않았다. 전반 23분 최동일의 헤더가 골키퍼에게 향했다.

마지막까지 와서 한계가 보였다. 전반 중반 이후 수원의 연계와 압박이 살아나면서 대전이 좀처럼 자기 진영을 벗어나지 못했다. 힘을 짜내 후반 9분 프리킥 상황에서 여인혁의 헤더가 골망을 흔들었지만 부심의 기가 올라갔다.

김승희 감독은 후반 19분 이근원, 곽철호를 동시 투입하며 반전을 꾀했지만 후반 22분 고승범에게 중거리 슈팅 추가골을 허용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김민우에게 한 골을 더 내주면서 대전은 우승컵에서 멀어졌다. 염기훈에게 한 골을 더 내줘 최종 스코어는 0-4. 대전의 준우승이 확정됐다.

대전의 여정은 충분히 놀라웠다. K리그1 팀을 4번이나 만났고 총 6경기를 치르면서 단 한 번 패했다. 한 번의 패배로 우승컵을 놓쳤지만 대전의 기적 같은 행보는 한국 축구사에 남을 만했다.(사진=조석재/대한축구협회 제공)

뉴스엔 김재민 j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