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당나귀 귀’ 새 보스 최현석, 비주얼 레스토랑 첫 공개 ‘직원도 모델급’

2019-11-10 09:32:35

[뉴스엔 황혜진 기자]

최현석 셰프의 비주얼 레스토랑이
처음으로 공개된다.

11월 10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이하 ‘당나귀 귀’)에서 새로운 보스 최현석 셰프가 첫 등장, 기존 예능에서 보여 준 허세 가득한 모습과는 전혀 다른 카리스마 넘치는 주방의 지휘자로서의 모습이 공개된다.

매일 아침 직접 뽑은 생면으로 만든 파스타, 송아지 뒷다리 요리 오소부코, 각종 해산물을 응용한 요리 등 최현석 셰프가 직접 개발한 1,500여개의 예술 작품 같은 요리들과 아기자기하고 달콤한 디저트는 출연진들의 시각과 미각을 동시에 자극했다.

여기에 190cm가 넘는 최현석 셰프를 필두로 180cm가 넘는 장신의 F4급 비주얼 직원들을 본 김소연 대표는 “당장 레스토랑에 가 봐야겠다”며 두 눈을 반짝였고, 심영순은 “밥을 안 먹어도 배부르겠다”며 흐뭇해했다고 한다.

이처럼 화려한 메뉴와 훈훈한 비주얼로 시청자들을 유혹하는 레스토랑 직원들은 과연 점심으로 어떤 요리를 먹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키는 가운데 이날 직원식사를 담당하게 된 최현석 셰프는 점심 메뉴로 ‘라면’을 만들겠다고 해 직원들뿐만 아니라 출연진들마저도 어리둥절하게 만들었다고.


관련 사진 속 라면 하나에도 불꽃 요리 투혼을 발휘 중인 최현석 셰프의 모습이 포착돼 “제가 하는 라면은 그냥 라면이 아니다”라고 호언장담한 그가 과연 어떤 미슐랭급 명품 라면을 내놓을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한편 최현석 셰프는 “나 여기 만든 사람이야”라며 신입 직원에게 조물주 드립을 하는가 하면 “회사 말아먹는구나” 등 첫 출연부터 ‘갑’ 어록을 양산하며 고구마 보스의 면모를 엿보였고 이에 직원들은 “셰프님이 TV랑은 많이 다르다”고 입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특히 최현석 셰프는 레스토랑 영업을 마친 뒤 회식 자리에서 “먹는 건 내가 시킨대로”라면서 메뉴 선택의 자유를 사전 차단하는 답정너를 시전, 같은 보스 진영에서도 호응을 얻지 못한 가운데 결국 최현석 셰프 본인도 자신에게 갑버튼을 누르고 자폭했다고 해 과연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사진=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