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나의 나라’ 박예진 종영소감 “안도감과 아쉬움 공존”

2019-11-10 09:03:50

[뉴스엔 황혜진 기자]

배우 박예진이 JTBC 금토드라마
‘나의 나라’ 마지막 촬영 소감을 전했다.

박예진은 11월 10일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 작품을 끝냈다는 안도감과 함께 아쉬움이 든다. 긴 시간에 걸쳐 촬영하다 보니 좀더 잘했으면 좋았을 걸 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여운이 담긴 마지막 촬영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 남은 ‘나의 나라’도 끝까지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라는 애정 어린 당부와 함께 “오랜 휴식 끝에 복귀한 만큼 앞으로 더 열심히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예진은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남다른 기개와 야심을 지닌 신덕왕후 강씨를 완성했다. 박예진은 흔들림 없는 눈빛과 단호한 목소리로 이성계, 이방원과 첨예하게 대립하는 모습을 담아내며 극적 긴장감을 선사했다. 강인한 모성애를 중심으로 권력 쟁취를 위해 사투를 벌이는 모습으로 ‘조선판 철의 여인’이라는 애칭을 얻었다.


박예진은 ‘나의 나라’에서 신덕왕후 강씨로 분해 압도적인 존재감과 섬세한 감정선으로 베테랑 배우의 ‘믿고 보는’ 저력을 보여줬다. 스크린과 안방극장을 넘나들며 다양한 캐릭터를 자신만의 색깔로 완성하는 박예진의 행보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사진=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