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첫방 ‘모두의 거짓말’ 이민기, 실종 이준혁=장인 살인범 의심 [결정적장면]

2019-10-13 06:00:01

형사 이민기가 실종된 이준혁을 장인 김종수 살인범으로
의심했다.

10월 12일 첫방송 된 OCN 새 주말드라마 ‘모두의 거짓말’ 1회(극본 전영신 원유정/연출 이윤정)에서 조태식(이민기 분)은 정상훈(이준혁 분)을 의심했다.

차기 대선후보 김승철(김종수 분)가 죽고 사위 정상훈이 잠적했다. 형사 조태식은 “사라졌다? 장인 장례식도 안 오고? 사위에게 계속 전화하던 장인이 사고로 죽어. 사위는 출장 간다고 구라치고 잠수를 타. 김승철이 사위를 만나러 갔다면?”이라고 촉을 세웠다.

이어 조태식은 “오일도 바닥났고, 안전벨트도 안 했고. 그런데 하필 CCTV 없는 데서 갑자기 정면으로 차 한 대가 나타나”라며 “브레이크도 고장 났고 블랙박스도 없고 에어백도 안 터졌고. 우연이 너무 겹친다. 만약 현장에 다른 사람이 있었다면 아마 이걸 다 계획한 놈이겠지?”라고 사위 정상훈을 장인 김승철 살인범으로 의심했다.


뒤이어 조태식은 김서희(이유영 분) 집으로 찾아가 김승철과 정상훈이 싸움을 벌인 흔적까지 발견하고 심증을 굳혔다. 정황상 정상훈이 김승철 살인범으로 보이는 상황. 하지만 이날 방송말미에는 실종된 정상훈의 손이 상자에 담긴 채로 김승철 추도식 현장에서 발견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실종된 정상훈이 정말 장인 김승철을 해쳤는지, 아니면 정상훈 역시 또 다른 피해자인지 보는 이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사진=OCN ‘모두의 거짓말’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