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허재 지석진 코만큼 똑닮은 잔머리 대마왕에 유재석 “최악이다”일로 만난 사이 [어제TV]

2019-10-13 06:00:01

[뉴스엔 한정원 기자]

허재와 지석진이 코처럼 똑닮은
잔머리로 유재석의 한심함을 불렀다.

10월 12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는 전 농구선수 허재와 방송인 지석진이 출연했다.

유재석은 허재, 지석진과 100년 전통 수제 황토 벽돌 노동에 나섰다. 유재석은 인터뷰를 통해 "허재가 예능 늦둥이로 활약하고 있잖냐. 지석진과 만나면 누가 코가 큰지 봐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허재는 "유재석과 개인적으로 만난 적은 없다. 방송국에서 지나가다 몇 번 본 게 전부다"고 전했고 지석진은 "유재석이 엄청 깐족거린다. 아마 열받을 거다"고 예언했다.

유재석은 "실제로 허재를 가까이 보고 얘기한 건 처음이다. 근데 지석진과 공통점이 바로 보인다"고 코를 언급했다. 이어 유재석은 "지석진은 콧볼 축소 수술을 해서 좀 줄였다. 근데 허재는 코에 주먹이 붙어있는 것 같다. 보고 너무 놀랐다"고 웃어 보였다.

허재는 "유재석은 화낸 적 있냐"고 물었고 지석진은 "화는 내는데 흥분은 안 한다"고 대답했다. 유재석은 "화나면 말이 없어진다"고 덧붙였다. 허재는 "그건 삐진 거 아니냐"고 말해 유재석의 헛웃음을 불렀다.

세 사람은 황토 반죽을 보자마자 경악을 금치 못했다. 특히 유재석은 "허재와 지석진이 일을 정말 못 한다. 왜 저렇게 하냐"고 고개를 내저었다.

유재석은 안경에 황토 반죽이 튀자 닦기 위해 제작진 쪽으로 이동했다. 이에 지석진은 "빨리 와서 일해라. 글쎄 렌즈 끼고 왔어야지 왜 그랬냐"고 소리쳤고 유재석은 "지석진은 배려가 없다. 알고 있었지만 인간적인 배려가 없다. 최악이다"고 혀를 내둘렀다.

세 사람은 30kg 황토 반죽을 열심히 만들었다. 하지만 지석진은 더딘 작업으로 유재석과 허재를 한숨 쉬게 했다. 유재석은 노동 내내 허재와 지석진을 타박했다. 유재석은 "일 너무 못 한다. 두 사람 퇴근 시키고 다른 게스트 부르면 안되냐. 왜 아직도 그것 때문에 헤매고 있냐"고 이해 안 간다는 표정을 지었다.

허재와 지석진은 노력 끝에 벽돌 만들기 마스터가 됐다. 지석진은 "물을 많이 칠하니까 예쁘게 나온다"고 기쁨을 표했다.

유재석은 "감독도 스트레스 진짜 많이 받지 않냐"고 궁금해했다. 허재는 "많이 받는다. 감독 얼굴 보면 팀 순위가 나온다. 꼴찌 한 팀은 죽을 것 같은 얼굴이다"고 대답했다. 이어 허재는 "유재석같이 뽀얀 얼굴은 1등 한 얼굴이다. 지석진은 중간이다"고 덧붙였다.

허재는 "내가 맡은 팀이 1위를 하면 기분이 진짜 좋다. 인생에 제일 기억에 남는 경기 있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데 다 남는다"고 답했다.


지석진은 "난 제일 기억에 남는 방송은 최근 SBS '런닝맨' 팬미팅이다. 오랜만에 울컥했다"고 회상했다. 이를 듣던 유재석은 "지석진이 과거 해외 팬미팅에서 눈물 닦은 척을 한 적 있다. 선글라스를 쓰고 있어서 이광수가 벗겼는데 눈이 건조했다"고 폭로했다. 지석진은 "내가 눈물, 땀이 없다. 내 생일이었는데 눈은 원래 건조하다"고 해명했다.

지석진은 허재에게 "JTBC '뭉쳐야 찬다'보다 힘들지 않냐"고 질문했고 허재는 "두 배로 힘든 것 같다"고 고백했다.

유재석은 "허재는 예능에 어떻게 들어오게 됐냐"고 물음을 던졌다. 허재는 "술 먹다가 그렇게 됐다. 비만 안 왔어도 몰랐는데 그날 비가 왔다. 감성이 풍부해서 술 먹다가 '할게'라고 했다"고 전했다. 허재는 "내가 무지하게 예민하다. 비 오면 말없이 조용해진다. 이유는 모른다. 장마철엔 제정신이 아니다"고 털어놨다.

지석진은 "허재는 자녀를 다 키워놔서 좋겠다"고 부러워했고 허재는 "근데 심심하더라. 이제 시즌이 시작돼서 한 명은 원주, 또 다른 한 명은 부산에 있다. 이기는 애가 내 아들이다"고 재치 있는 입담을 뽐냈다.

허재는 "사람이 너무 지치면 밥맛이 없다. 내가 운동을 해봐서 알잖냐. 탈진 상태가 오면 맛있는 음식도 못 먹는다"고 확신했다. 하지만 유재석은 "아니다. 난 굉장히 맛있게 먹는다"고 반박해고 허재는 "끝까지 개기네"라고 울컥했다. 유재석은 "방금 허재 눈 봤냐. 내가 깐족거려서 잠깐 올라갔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유재석은 "허재 손이 정말 크긴 크다. 근데 손끝이 (다른 사람과 다르다)"고 조심스레 질문했다. 허재는 "인대가 끊어졌다. 수술을 했는데 또 끊어지더라. 농구 오래 한 사람들 중에 제대로 된 손이 없다. 운동선수는 실력을 떠나서 은퇴할 때까지 안 다치는 게 훌륭한 선수다"고 답했다.

허재, 지석진은 끝없는 잔머리로 유재석을 화나게 했다. 유재석은 "진짜 최악이다. 오늘 무슨 허재와 지석진의 브로맨스냐. 언제부터 그렇게 둘이 친했다고 저러냐. 어이가 없다"고 고개를 내저었다.

허재는 다시 태어나도 농구선수를 할 거라고 밝혔다. 허재는 "농구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다. 하지만 과거로 돌아가면 안 할 것 같기도 하다. 스포츠는 잦은 부상도 있고 노력도 많이 필요하잖냐"고 솔직한 면모를 보였다. 허재는 쉬는 시간 와중에도 여전한 농구 실력을 뽐냈다. 그는 팔굽혀 펴기는 물론 인간 골대 게임을 통해 골을 넣으며 유재석과 지석진을 감탄케 했다.

세 사람은 일당으로 13만원을 받았다. 허재는 농구선수를 꿈꾸는 초등학생들에게 맛있는 음식을 샀고 지석진은 자신을 위해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매했다.

허재와 지석진은 똑닮은 코처럼 잔머리를 쓰며 유재석을 한숨 쉬게 했다. 두 사람은 서툴지만 열심히 일을 하며 황토 벽돌을 완성했고 뿌듯함을 드러냈다. 유재석과 남다른 케미와 입담을 보여준 허재와 지석진의 예능 활동에 귀추가 주목된다.(사진=tvN '일로 만난 사이' 캡처)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