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배가본드’ 문정희,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완벽 ‘연기의 품격’

2019-10-12 17:44:06

[뉴스엔 박소희 기자]

배우 문정희가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10월 1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에서는 줄곧 민항 여객기 추락 사건의 배후로 지목되던 제시카(문정희 분)가 긴급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차달건(이승기 분)이 민항 여객기 추락은 사고가 아닌 테러임을 폭로하며 청와대와 국정원, 국방부 주관 차세대 전투기 사업 입찰에 뛰어든 존엔마크사까지 격변의 소용돌이에 휩싸였던 바. 차달건이 제시카를 테러의 강력 배후로 의심하며 더욱 긴장감이 증폭됐다.

이날 제시카는 국정원보다 김우기(장혁진 분)를 먼저 찾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김우기를 찾으러 모로코로 간 국정원 팀을 막기 위해 미리 모로코 경찰과 내통하는 등 기세등등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국정원 요원들은 제시카가 비행기 테러에 가담했음을 짐작케하는 사진을 익명의 제보자를 통해 받아 압수수색영장을 들고 존엔마크사를 들이닥친다. 일촉즉발의 상황에서도 동요하지 않고 차분한 모습으로 일관한 제시카는 "이게 지금 얼마나 큰 실순지, 곧 아시게 될 거에요"라며 카리스마를 뿜어냈다.


이내 긴급체포된 제시카가 취조실에서 생각지도 못했던 에드워드(이경영 분)를 대면하며 미묘한 감정 변화가 포착됐다. 에드워드의 혹독한 트레이닝으로 지금의 자리까지 오르게 된 제시카가 그의 질책에 흔들리기 시작한 것. "비행기를 떨어뜨린 건 최악이었어"라는 에드워드의 말에 "당신 알잖아. 내가 한 짓 아니라는 거"라며 반박하는 제시카의 눈빛은 이미 평정심을 잃은 듯 방황했다. 이어 이성을 찾으려는 듯 "당신 손에도 곧 수갑이 채워질 날이 올거야"라고 되받아 친 제시카의 날카로운 말 뒤에 굳은 표정이 그의 복잡한 심경 변화를 대신했다.

문정희는 캐릭터의 미묘한 감정 변화까지 디테일하게 그려냈다. 뿐만 아니라 캐릭터가 맞이한 감정의 흐름에 따라 흔들리는 눈빛을 장착, 표정을 굳히며 압도적인 몰입감을 안겼다. 등장만으로도 묵직한 아우라를 뿜어내며 극 긴장감을 주도하고 있는 문정희의 활약에 기대가 집중되고 있는 상황, 항상 기세등등하던 제시카가 처음으로 평정심을 잃은 듯한 모습이 그려지며 그의 행보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배가본드'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사진=SBS '배가본드'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박소희 shp6400@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