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정글’서 무너진 핵잠수함 김병현, 포커페이스 포기한 이유[오늘TV]

2019-10-12 12:53:55

[뉴스엔 지연주 기자]

전 야구선수 김병현이 뜻밖의
허당 매력을 뽐냈다.

10월 12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 편에서는 감출 수 없는 허당미와 반전 매력을 뽐낸 김병현의 좌충우돌 과일탐사기가 공개된다.

김병현은 노우진, 예나와 함께 먹거리를 구하기 위해 생존지 인근 숲으로 탐사를 나섰다. 함께 과일을 찾으러 나선 예나는 “김병현이 (선수 출신이니) 제일 든든하다”며 기대를 드러냈다.

그러나 김병현은 시작부터 예상 밖의 허당미를 발산했다. 숲에서 발견한 흙더미를 파며 “개미집인가?”라고 호기심을 보였지만, 소똥이라는 현지인의 설명에 민망해하며 발걸음을 옮겼다.

이후 코코넛을 발견한 김병현은 30년 야구 인생으로 다져진 팔의 힘과 정글도를 이용해 ‘코코넛 깨기’에 도전했다. 이전의 실패를 만회하고자 있는 힘껏 껍질을 잡아 뜯는 순간, 갑자기 노우진이 비명을 질렀다. 뜯겨 나간 것은 코코넛 껍질 대신 노우진의 장갑이었고 덕분에 코코넛 즙까지 바닥을 흥건히 적셨다. 의욕만 앞선 김병현의 허당미가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게다가 처음 발견한 초록색 과일을 맛 본 김병현은 포커페이스로 유명했던 선수 시절을 잊은 채, 안면근육을 잔뜩 찡그러트리며 강력한 신 맛 앞에 몇 분간 웃음을 멈추지 못해 허리에 담까지 호소하기도 했다.

메이저리거 출신 포커페이스 김병현도 무너뜨린 100% 리얼한 정글 탐험기는 이날 오후 9시 방송되는 ‘정글의 법칙 in 순다열도’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SBS 제공)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