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날녹여주오’ 지창욱X원진아, 멜로 진도에 가속도? 아슬 눈맞춤

2019-10-12 11:51:52

[뉴스엔 지연주 기자]

지창욱과 원진아가 성큼 진도를
나갈 것으로 보인다. 미운 정을 쌓아가며 서로를 향해 조금씩 가까워지나 했던 이들의 달달한 한때가 포착됐다.

10월 12일 공개된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연출 신우철/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 스틸컷에서는 서로를 다정하게 쳐다보는 고미란(원진아 분)과 마동찬(지창욱 분)의 모습이 담겼다.

고미란은 20년간 냉동됐다 깨어나 졸업도, 취업도 다시 열심히 해보자 다짐했지만, 시작부터 난관에 봉착했다. 경력이라고는 20년 전 ‘무한실험천국’ 실험 알바가 전부인 마흔넷의 그녀를 신입 사원으로 받아줄 회사는 없기 때문이다.

결국, 고미란은 마동찬을 찾아가 다짜고짜 “나 취업 좀 시켜주죠. 여기요, 방송국”이라고 선언했다. 마동찬은 그녀의 뜬금없는 요구에 “여기?”라며 당황했다. 20년간 세월을 건너뛴 억울함을 절대 참지 않는 고미란은 마동찬을 비롯해 ‘냉동인간 프로젝트’와 관련된 예능 국장 손현기(임원희 분)와 방송국 사장 김홍석(정해균 분)에게 당당하게 700억이라는 보상금을 요구하기도 했다.


이처럼 2019년 해동 이후, 따지거나 혹은 요구하거나, 달갑지 않은 상황에서만 마주쳤던 마동찬과 고미란. 그러나 이날 본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서는 이들의 다정한 반전 눈맞춤이 담겨있다. 신문물인 스마트폰을 가지게 돼 한껏 들떠있는 고미란과 그런 그녀를 귀엽다는 듯 바라보던 마동찬의 시선이 맞닿은 것. 귀를 기울이면 마치 서로의 심장 박동 소리도 들을 수 있을 만큼 아슬아슬한 간격을 사이에 두고 있는 마동찬과 고미란에게 어떤 계기로 이처럼 달달함을 뿜어내는 상황이 연출된 것일까.

예고 영상에서는 마동찬과 고미란이 함께 냉동차에 갇혀 어딘가로 향하는 모습이 담겼다. 고미란이 정신을 잃고 쓰러지고, 마동찬이 그런 그녀를 등에 업고 달리는 긴박한 상황이 이어졌다. 마지막으로 들리는 “미안해요”라는 마동찬의 음성은 아련하다 못해 애절한 가운데, 두 냉동 남녀에게는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이들의 관계는 어떻게 발전해나갈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tvN 제공)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