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나의 나라’ 박예진, 조선 첫 왕비로 강렬 첫등장→장혁과 대립

2019-10-12 10:46:00

[뉴스엔 지연주 기자]

배우 박예진이 카리스마 넘치는
첫 등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0월 11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나의 나라’(연출 김진원/극본 채승대) 3회에서 신덕왕후 강씨(박예진 분)가 이방원(장혁 분)과 날카롭게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씨는 요동 정벌이 일어나자 이성계(김영철 분)가 보낸 이방원과 함께 피난길을 나섰다. 강씨는 자신에게 예를 갖추지 않는 것은 물론 자신의 두 아들 이방번과 이방석에게 위협적으로 행동하는 이방원을 향해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강씨는 이방원에게 “장군께서 널 보낸 이유를 알겠다. 반면교사 하여 번과 석을 너처럼 키우지 말라는 뜻”이라고 경고하며 두 사람 사이 강렬한 대립을 예고했다.

또한, 강씨는 이화루를 떠나 온 한희재(김설현 분)의 보필을 받아들였다. 하지만 한희재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는 거두지 않는 모습으로 두 사람 사이 관계에 대한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더했다.


박예진은 강인하면서도 흔들리지 않는 눈빛으로 남다른 기개를 지닌 강씨의 첫 등장을 강렬하게 알렸다. 전장의 혼돈과 불안함 속에서도 두 아들을 지키고자 하는 강씨의 단단한 내면을 입체적인 연기로 완성했다. 특히, 이방원과의 대립에서 차분함 속에 드러나는 강렬한 카리스마로 극에 팽팽한 긴장감을 자아냈다. 조선의 첫 왕비인 신덕왕후 강씨로 분한 박예진이 어떠한 연기로 극에 활기를 불어넣을지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한편, 박예진이 출연하는 드라마 ‘나의 나라’는 매주 금, 토 밤 10시 50분 JTBC에서 방송된다. (사진=JTBC '나의 나라'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