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배가본드 이승기, 배수지 마음 흔든 위로 “넌 국정원 최고요원”[결정적장면]

2019-10-12 06:00:01

[뉴스엔 이하나 기자]

이승기가 진심어린 말 한 마디로
배수지를 위로했다.

10월 1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극본 장영철 정경순/연출 유인식)’ 7회에서 국정원을 뒤따라 모로코에 도착한 차달건(이승기 분)은 고해리(배수지 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이날 방송에서 기태웅(신성록 분), 고해리 등은 부기장 김우기(장혁진 분)을 추적하기 위해 모로코로 향했다.

남몰래 모로코를 따라온 차달건은 고해리에게 자신을 도와줄 것을 요청했지만, 고해리는 매번 이 부탁을 거절했다. 늦은 밤 조카 꿈을 꾸고 괴로워 하던 차달건은 고해리가 머무르는 숙소를 몰래 찾아갔다.

고해리는 창문을 통해 숙소로 찾아온 차달건을 보고 깜짝 놀라 “여기 찾아오면 어떻게 하냐”고 다그쳤다.

차달건은 “아무리 생각해봐도 도와줄 사람 당신 밖에 없다. 다른 국정원 사람들은 못 잡아도 고해리는 잡는다”고 부탁했다.


고해리는 팀 내에서 무능력한 신입으로 작전에서 제외됐던 상황. 이에 고해리는 “나 특수요원 아니다. 나 능력 없어서 작전에서 제외 시킨다는 거 내가 억지로 우겨서 겨우 들어온 거다”며 “사람을 왜 바닥까지 보이게 만드냐”고 털어놨다.

그러나 차달건은 “나한텐 고해리가 국정원 최고요원이다. 내가 본 사람 중에 제일 용감했고 제일 정의로웠고 최고 능력자였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차달건은 “잘못 본 거다”고 부정하는 고해리에게 “잘못 본 거 아니다. 나만 알고 있는 거다. 너도 모르는 걸”이라고 설득했고, 결국 이 말에 위로를 받은 고해리는 차달건을 도와 국정원 드론 정찰 시간을 차달건에게 알려줬다. (사진=SBS '배가본드'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