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으라차차 만수로’ 김수로, 고개숙인 선수들 따뜻하게 품었다

2019-09-14 09:13:17

[뉴스엔 박아름 기자]

이렇게 또 한걸음 성장했다.
패배는 아쉽지만 얻은 것이 더 많은 평가전이었다.

9월13일 방송된 KBS 2TV 예능프로그램 ‘으라차차 만수로’ 11회에서는 구단주 김수로의 초청으로 한국 전지훈련을 온 영국 축구 13부 리그 첼시 로버스가 현풍고(대구 U-18)와 평가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수로는 이날 경기에 앞서 선수들에게 새 유니폼을 첫 공개하는 서프라이즈를 준비해 큰 감동을 안겼다. 앞서 대기업에서 열띤 PT를 펼치며 스폰서 구하기에 나섰던 보드진의 수확이었다. 스폰서 이름이 크게 적힌 멋진 유니폼을 갖게 된 선수들은, 예상치 못한 선물에 표정이 밝아지며 조금씩 긴장을 풀기 시작했다.

이날 경기는 국가와 인종, 나이는 달라도 축구라는 하나의 꿈을 가진 선수들의 만남으로 더욱 기대를 모았다. 출전에 나선 현풍고 선수들은 대부분 2003년생인 축구 꿈나무로, 고등학생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조직적인 플레이와 순간적인 돌파력을 펼쳐 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

“3:1 혹은 4:2로 이길 것”이라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던 김수로는 초반부터 실점을 하자 당혹스러운 표정을 감추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다행히, 장시간 비행으로 인한 피로 누적과 시차로 인해 몸이 무거워 보였던 첼시 로버스는 점차 공격적인 플레이를 펼치며 상대를 압박해 나가는 등 반격을 펼치기 시작했다.

특히 5부 리그 출신 아마르와 7부 리그 출신 브랜든은 폭발력 넘치는 플레이를 보이며 날카로운 역습의 기회를 노렸다. 무엇보다 골키퍼 일리야는 수많은 슈팅을 온몸으로 막아내는 대활약을 펼치며 굳건히 골문을 지켰고, 이시영은 “일리야가 아니었으면 어땠을지 상상하기 어렵다”며 애정 가득한 열띤 응원을 펼쳤다.


그러나 잇따른 공격에도 상대 골문은 쉽게 열리지 않았고, 결국 경기는 0-3으로 막을 내리게 됐다. 하지만 김수로는 고개 숙인 선수들에게 애정 듬뿍 담긴 격려를 보내 감동을 자아냈다.

그는 “전지훈련에서는 지고 이기는 게 크게 중요하지 않다. 우리는 다음 시즌을 준비하는 팀이니까, 수업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한걸음씩 12부 리그로 올라갑시다”며 용기를 북돋우며 깊은 감동을 선사했다. 비록 고교팀과의 경기에서 패했지만, 첼시 로버스에 필요한 전술이 무엇인지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소중한 계기가 됐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배구스타 문성민 선수에 안내에 따라 캐슬 오브 스카이워커스를 둘러보며 체력 단련에 본격적인 시동을 건 모습이 흥미롭게 펼쳐졌다. 최첨단의 물리 치료실과 산소치료기 등 초호화 시스템이 갖춰진 모습에 선수들은 감탄했고, 재활 및 훈련을 시작하며 본격적인 시즌 준비를 펼쳤다.

무엇보다 한국의 사우나 문화를 처음 접한 모습과 숙소에서는 신발을 착용하지 않는 한국 문화에 깜짝 놀라는 선수들의 모습은 빅재미를 안겼다. 또한 잡채와 갈비, 비빔밥 등 한국 음식 식단에 큰 관심을 보이는 선수들의 먹방은 또 다른 볼거리를 선사하며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선수들의 꿈을 위해 발 벗고 나서는 구단주 김수로가 첫 국제 평가전에 이어 또 어떤 특별한 전지훈련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될지, 향후 방송에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KBS 2TV '으라차차 만수로' 캡처)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