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더콜2 어벤져스 윤종신” 소유 극찬이 허황되지 않은 순간[어제TV]

2019-09-14 06:00:01

[뉴스엔 지연주 기자]

윤종신이 최종 우승을 차지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9월 13일 방송된 Mnet ‘더콜2’에서는 윤종신, 윤민수, UV, 소유 패밀리의 파이널 신곡 대전 무대가 공개됐다.

UV와 터보(김종국, 김정남)가 만난 터브이가 ‘빠지러’ 특별 공연으로 신곡 대전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윤종신 패밀리(윤종신, 린, 하동균, 김필)와 소유 패밀리(소유, 행주, 박재정)가 가장 먼저 대결을 펼쳤다. 윤종신은 “명절에도 소외되는 분들을 위해 무대를 준비했다. 가사 중심으로 들어달라”라고 말했다. 소유는 “우리는 끈적한 무대를 준비했다”고 소개했다.

린, 하동균, 김필은 윤종신을 위한 굿바이 파티를 준비했다. 윤종신은 “린, 하동균, 김필이 잘 따라와줘서 고마웠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마지막까지 끈끈한 윤종신 패밀리의 우정이 시청자의 눈시울까지 붉혔다. 윤종신 패밀리는 희망적인 가사와 멜로디를 담은 ‘훨훨’ 무대를 선보였다. 출연진들은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소유는 “역시 ‘더콜2’ 어벤져스답다”고 놀라워했다.

소유, 행주, 박재정은 한강에서 수상스포츠를 즐기며 우정을 쌓았다. 행주는 “트렌디하고 젊은 감각의 음악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소유는 “‘나 아직 죽지 않았다’는 걸 보여줄 수 있는 댄스를 준비하겠다”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소유, 행주, 박재정은 파격적이면서도 섹시한 ‘썸 비슷한’ 무대로 호평을 받았다.


UV 패밀리(UV, 노을, 딘딘, 엔플라잉)은 레트로 감성 가득한 ‘재껴라’ 신곡을 공개했다. 윤민수 패밀리(윤민수, 치타, 송가인, 백호)는 ‘건강하고 아프지마요’라는 전통 발라드로 맞섰다.

UV는 UV 매력 가득한 신곡을 준비하며 노을 멤버들을 걱정했다. 유세윤은 “강균성을 제외하곤 모두 더럽히고 싶은 멤버들이다. 정장 절대 안 입힐 거다”고 다짐했다. UV, 노을, 딘딘, 엔플라잉은 축구 콘셉트 무대를 꾸몄다. UV 패밀리는 코믹한 축구선수 분장과 재치있는 가사로 웃음 가득한 무대를 꾸몄다.

윤민수 패밀리는 가족에 대한 그리움 가득한 무대를 보여줬다. 윤민수, 치타, 백호는 돌아가신 아버지를 떠올리며 “사랑이 아닌 그리움으로 남았다”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윤민수, 치타, 백호, 송가인은 진심어린 내레이션으로 무대를 시작, 절절한 목소리로 무대를 가득 채워 출연진과 방청객 모두를 눈물 쏟게 했다.

베스트 패밀리 최종 후보로 윤종신, 윤민수 패밀리가 이름을 올렸다. 윤종신 패밀리가 승리를 거머쥐었고, 커스텀 마이크까지 얻게 됐다. 윤종신은 “진심이 전달된 것 같아 기쁘다. ‘더콜’은 내게 복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마지막까지 완벽한 무대로 우승까지 이끈 윤종신은 ‘더콜2’의 히어로 그 자체였다. “역시 어벤져스”라는 소유의 극찬이 허황되지 않게 느껴지는 이유다. 앞으로 예능 프로그램이 아닌 뮤지션으로 성장해 나갈 윤종신의 모습에 기대가 더해진다. (사진=Mnet ‘더콜2’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