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윤종신 ‘더콜2’ 종영 소감 “린 하동균 김필 잘 따라와줘 고맙다”

2019-09-13 20:08:21

[뉴스엔 지연주 기자]

가수 윤종신이 ‘더콜2’ 마지막
무대를 준비하는 소감을 밝혔다.

9월 13일 방송된 Mnet ‘더콜2’에서는 마지막 무대를 준비하는 윤종신 패밀리 윤종신, 린, 하동균, 김필의 모습이 담겼다.

린은 꽃다발과 케이크를 준비했다. 린은 “오늘 방송을 마지막으로 윤종신 오빠가 이방인 프로젝트에 참여한다고 들었다. 오빠가 밖에 나가있는 동안 오늘이 많이 기억됐으면 좋겠어서 준비하게 됐다”고 말했다.


윤종신은 굿바이 파티를 준비해 준 린, 하동균, 김필에게 “지금까지 잘 따라와줘서 너무 고마웠다”고 말했다. 린은 “윤종신 패밀리여서 행복했다”고 밝혔다. 김필은 무대에 올라가기 전부터 “오늘 기분 이상하다. 왜 이렇게 벌써 짠할까”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사진=Mnet ‘더콜2’ 캡처)


뉴스엔 지연주 play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