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불후’ 송가인 “무명시절 가족 걱정, 지금 대우 180도 달라져”

2019-09-13 16:00:56

[뉴스엔 이민지 기자]

송가인이 오빠와 현실남매 케미를
보여준다.

9월 14일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2019 추석 기획-가족 특집에서는 가수 송가인과 아쟁 연주자 오빠 조성재가 함께 출연한다.

송가인, 조성재 남매는 대학 시절 같은 학교에서 국악을 전공하며 함께 국악인의 길을 걸었던 ‘국악 집안‘으로 남다른 가족 이력을 공개해 눈길을 모았다.

송가인은 인터뷰 중 ”무명시절에는 가족들의 걱정이 많았었는데, 최근 많은 사랑을 받으면서 지금은 대우가 180도 달라졌다“라며 가족의 자랑이 된 것에 뿌듯한 마음을 전했다.


한편, 송가인, 조성재 남매는 녹화 내내 티격태격하는 모습으로 현실 남매의 케미를 선보여 출연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송가인, 조성재 남매는 하춘화의 ’영암 아리랑‘을 선곡, 송가인의 구성진 아리랑 가락과 오빠 조성재가 속한 국악 연주 단체 ’바라지‘의 힘 있는 연주로 완벽한 호흡을 선보이며 관객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14일 오후 6시 5분 방송. (사진=KBS)

뉴스엔 이민지 oing@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