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황금정원’ 한지혜-이상우, 직접 꼽은 설렘 명장면 #백허그 #무릎베개

2019-09-13 12:58:34

[뉴스엔 김명미 기자]

‘황금정원’ 한지혜-이상우가
직접 설렘 명장면으로 꼽아 이목을 사로잡는다.

최고 시청률 10.4%를 기록,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한번 경신하며 본격적인 ‘황금질주’를 시작한 MBC 주말특별기획 ‘황금정원’(극본 박현주/연출 이대영/제작 김종학프로덕션)에서 한지혜(은동주 역)-이상우(차필승 역)의 단짠 로맨스가 시청자들을 설렘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한지혜-이상우가 직접 설렘 명장면을 꼽아 이목을 사로잡는다.

먼저 한지혜가 직접 꼽은 설렘 명장면은 12회 한지혜-이상우의 돌발 백허그 장면. 한지혜는 “해당 촬영 때 날이 많이 더웠지만, 이상우가 호흡이 척척 맞아 어려움 없이 촬영을 끝냈다”며 이상우와의 환상의 호흡을 자랑했다. 특히 해당 장면은 극중 한지혜와 이상우가 갑작스런 백허그 스킨십으로 서로의 마음을 느끼게 된 결정적인 씬. 이불 빨래를 하던 중 넘어질 뻔한 한지혜가 이상우를 껴안으면 묘한 설렘을 자아내 시청자들이 꼽는 설렘 장면에서도 빠지지 않는 명장면이다.


이상우는 27회 한지혜-이상우의 무릎 베개 스킨십을 설렘 명장면으로 택했다. 이는 이상우가 자연스레 부채를 건네주며 한지혜의 무릎에 눕는 장면. 이상우는 “무릎을 베고 있는 필승과 동주의 모습이 편안하고 예뻐 보여서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또한 이상우는 “동주가 무릎을 베고 누운 필승에게 부채질을 해주는 장면이었는데 사실은 현장에서 즉흥적으로 만들어졌다”고 전하며 “한지혜의 아이디어로 현장에 있던 부채를 소품으로 써 더욱 예쁜 장면이 나오게 됐다”며 흥미로운 촬영 비화를 전했다.

이처럼 한지혜-이상우의 물오른 케미스트리가 극의 재미를 극대화시키고 있는 가운데,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은 서로를 사랑하지만 원치 않은 이별을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들의 로맨스가 꽃길을 걸을 수 있을지 금주 방송에 관심을 높인다.(사진=김종학프로덕션)

뉴스엔 김명미 mms2@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