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비너스 정다경 두리 박성연 “속옷 브랜드보다 유명해졌으면”[한복인터뷰①]

2019-09-14 07:50:01

▲ 한복 협찬=김명수 한복연구소

▲ 정다경

▲ 두리

▲ 박성연

[뉴스엔 글 박수인 기자/사진 정유진 기자]

‘미스트롯’
비주얼 3인방 정다경, 두리, 박성연이 그룹 비너스로 뭉쳤다.

TV CHOSUN ‘내일은 미스트롯’(이하 미스트롯) 출신 정다경, 두리, 박성연은 최근 서울 강남구 뉴스엔 사옥에서 진행된 한복인터뷰를 통해 비너스 결성 과정과 목표를 밝혔다.

비너스는 ‘미스트롯’ 출연자 정다경, 두리, 박성연으로 구성된 첫 유닛 그룹. 최근 세미 트로트 댄스곡 ‘깜빡이’를 발매, 트로트 붐을 이어가고 있다.

비너스 멤버들은 “비주얼 멤버로 모였다. 셋 다 발랄하고 흥이 많다. 출연자들 중 막내라인이라 스스럼없이 지내고 있다. 그룹을 결성할 때 서로 모르는 상태에서 꾸려지는 경우가 많은데 우리는 원래 친했기 때문에 편하고 좋다”고 유닛 결성 소감을 밝혔다.

그룹명은 소속사 대표가 지은 것. 멤버들은 “후르츠 바스켓부터 비너스까지 후보에 있었는데 비너스로 확정됐다고 하더라”며 “쉽진 않겠지만 속옷 브랜드보다 유명해지는 게 목표다. 포털사이트에 비너스를 치면 속옷 브랜드가 가장 먼저 나오지 않나. 속옷 브랜드 광고도 노리고 있다”고 야심찬 목표를 드러냈다.

비너스 멤버들이 생각하는 유닛 활동의 장점은 무엇일까. 정다경, 두리, 박성연은 “단체로 무대를 할 때는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워준다는 장점이 있다. 멘트도 나눠서 하고 단체로 하는 시너지가 생긴다. 또 셋이 있으니까 심심하지 않고 긴장도 잘 하지 않는다. 혼자서 하면 떨리기도 하고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데 유닛으로 하면 한바탕 놀고 오는 느낌이다. 그런 매력이 너무 좋다”며 “’미스트롯’에 출연한 다른 언니들도 많이들 부러워하더라”고 전했다.


프로젝트 그룹인 만큼 솔로, 유닛 활동에 제약이 없다는 것도 큰 장점. 비너스는 “행사 성수기 때는 솔로로, 비성수기 때는 비너스로 활동할 예정이다. 아직 비너스로는 행사를 가본 적이 없는데 많이들 문의 주셨으면 좋겠다”며 “비쌀 거라는 생각은 하지 말라. 저희를 섭외하면 개인도 단체도 가능하기 때문에 무대를 부실 수 있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관객을 사로잡는 비너스만의 비결도 밝혔다. 정다경, 두리, 박성연은 입을 모아 “스킨십”이라고 강조하며 “무대를 내려가서 악수를 하고 신청곡을 받아서 무반주로 불러드리거나 무대에서 셀카는 찍어주는 것도 좋은 효과가 있더라”고 말했다.

박성연은 “무대를 내려가서 한 바퀴 돌고 올라오면 확실히 달라진다. 최근 다문화축제 행사를 갔었는데 우리나라 노래를 모르시는 외국 분들이 많았다. 관심 있게 지켜봐 주셨지만 따라 부르거나 하지는 못했다. 그때 관객석으로 내려갔더니 갑자기 반응이 폭발했다”고 경험을 털어놨다.

행사를 위한 체력관리 비결을 전하기도. 박성연은 “밥을 꼭 먹는다. 무대에서 배가 고프면 머리가 핑 돌더라. 한 번은 빈 속에 네 곡쯤 부르다 쓰러질 것 같았던 적이 있다. 그 이후로는 무대 오르기 전 밥을 먹거나 초콜릿이라도 챙겨 먹는다”고 밝혔다.

반면 두리는 “무대 오르기 전 안 먹는 스타일”이라며 “요즘 체력관리를 해야겠다고 느껴서 골프 한 달을 끊었다. 쉴 때라도 운동을 하려고 한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정다경은 “운동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다”면서도 “쉴 때는 골프 볼링 당구를 하려고 한다. 팬 분들이 건강식품도 많이 보내주셔서 챙겨먹으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인터뷰②에서 계속)

뉴스엔 박수인 abc159@ / 정유진 noir197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