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유령을 잡아라’ 측 “문근영 김선호, 첫촬영부터 무결점 연기+커플 케미”

2019-09-13 10:19:57

[뉴스엔 박수인 기자]

'유령을 잡아라' 첫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tvN ‘위대한 쇼’ 후속으로 오는 10월 21일 첫 방송되는 새 월화드라마 ‘유령을 잡아라’(연출 신윤섭/극본 소원-이영주/제작 로고스필름/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측이 9월 13일 문근영-김선호의 첫 촬영 현장이 담긴 비하인드 영상을 공개했다.

‘유령을 잡아라’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우리의 지하는 지상보다 숨 가쁘다!’ 시민들의 친숙한 이동 수단 지하철! 그 곳을 지키는 지하철 경찰대가 ‘유령’으로 불리는 연쇄살인마를 잡기 위해 사건을 해결해가는 상극콤비 밀착수사기.

공개된 영상에는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오랜만에 브라운관에 복귀, 시청자와의 만남을 그 누구보다 고대할 만큼 연기 열정을 폭발시키는 문근영-김선호의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지경대(지하철 경찰대)를 배경으로 한 세트장에서 첫 호흡을 맞추게 된 두 사람은 프로페셔널한 면모를 뽐내며 스태프들의 극찬을 이끌어냈다는 후문.

‘유령을 잡아라’를 통해 4년만에 드라마로 복귀한 문근영은 행동우선 지하철 경찰대 신입 ‘유령’으로 완벽 변신했다. 행동파 열혈 경찰로 범인을 잡기 위해 하이힐을 신은 채 뛰고 또 뛰기를 반복하는 장면은 문근영이 얼만큼 ‘유령을 잡아라’에 연기 열정을 쏟고 있는지 볼 수 있어 인상 깊다. 김선호는 원칙제일 지하철 경찰대 반장 ‘고지석’으로 분한다. 지하철 소매치기 무리를 소탕하기 위한 브리핑 장면에서 김선호는 ”첫차부터 막차까지 돌고 또 돌고”라는 지경대의 매력이 담긴 센스만점 멘트로 주위의 웃음을 유발, 김선호표 위트 넘치는 연기를 더욱 기대하게 한다.


이처럼 문근영-김선호는 첫 촬영부터 캐릭터에 몰입한 열연을 뽐내고 얼굴만 봐도 함박웃음을 터트리는 등 시종일관 미친 텐션을 선보이며 쫀쫀한 호흡을 예고, 두 사람이 지경대 상극 콤비로 펼칠 밀착 수사와 케미에 대한 관심을 드높인다.

그런 가운데 ‘유령을 잡아라’ 팀이 한가위와 곧 다가올 첫 방송에 앞서 시청자들에게 따끈한 추석 인사를 전했다. 보름달을 연상시키는 파이팅 주먹, 애정 가득한 손하트, 늠름한 거수경례 포즈가 시선을 끈다. 문근영은 “고향 가는 길 안전 운전하시고 소중한 가족과 즐거운 추석 되시길 바랍니다”라는 추석 인사를 건네며 “기다리신 만큼 더욱더 즐겁고 재미있게 찾아 뵙겠습니다”라고 당찬 각오를 전했다. 김선호는 “민족 대명절인 추석이 돌아왔습니다. 다들 맛있는 거 많이 드시고 사랑하는 가족과 풍요로운 한가위 보내시길 바랍니다”라는 따뜻한 인사와 함께 “(‘유령을 잡아라’ 첫 방송) 많이 기대해주시고 우리는 10월에 만나요”라고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해 ‘유령을 잡아라’ 첫 방송을 향한 기대와 관심을 증폭시킨다.

‘유령을 잡아라’ 제작진은 “문근영-김선호의 호흡이 정말 뛰어나다”고 운을 뗀 뒤 “첫 촬영부터 흠 잡을 데 없는 무결점 연기 호흡과 커플 케미로 스태프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뛰어난 완성도가 돋보이는 최고의 드라마를 선보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10월 21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사진=tvN ‘유령을 잡아라’ 영상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