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날 녹여주오’ 지창욱 원진아, 20년 세월 오가는 족보 파괴 코미디

2019-09-13 09:45:32

[뉴스엔 박수인 기자]

'날 녹여주오' 하이라이트
, 예고 영상이 공개됐다.

tvN 새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극본 백미경, 연출 신우철,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토리피닉스)가 짧은 시간 동안 보는 이들로 하여금 무한 기대를 품게 하는 1분 하이라이트 영상과 종합 예고 영상을 공개했다. 냉동 남녀 지창욱, 원진아를 비롯한 ‘날 녹여주오’의 주역들이 보여줄 영상 속 세 가지 재미 키워드를 짚어봤다.

#1. 신비하고 골 때리는 ‘냉동 인간’

“이건 전설이 될 거야. 우리가 그 역사를 기록으로 남기자”라며 어딘가 으쓱한 실험실로 걸어 들어가는 마동찬(지창욱). 그와 함께 고미란(원진아)은 캡슐 속에서 냉동된다. 무려, 20년씩이나. 하루인 줄 알고 ‘냉동 인간 프로젝트’에 참여했지만, 20년이나 지나버린 것이다. 2019년에 깨어난 두 냉동 남녀는 당황을 감출 수 없다. 24시간 냉동될 예정이었던 이들이 20년 동안이나 얼어있었던 이유는 무엇인지, 1999년에서 온 둘은 강산이 두 번이나 바뀐 2019년에 무사히 적응할 수 있을지 궁금증과 기대감이 동시에 상승한다.

#2. 20년 세월 오가는 ‘족보 파괴 코미디’

동찬과 미란은 20년이나 냉동되어있던 탓에 1999년의 젊음이 박제돼버렸다. 그러나 2019년의 주변인들은 20년의 세월을 그대로 지나온 후. 동찬을 보곤 울면서 “저예요! 손현기!”라고 외치는 50대의 손현기(임원희)는 1999년 조연출 손현기(이홍기)라곤 생각할 수 없도록 세월을 정통으로 맞아버린 모습이라 웃음을 유발한다. 또한 미란은 “제가 20년 동안 얼어있지 않았다면, 정말 멋있는 남자랑...”이라고 했지만 20년 전 남친 황병심(심형탁)은 왜 멋있기보단 어딘가 한껏 찌질해 보이는 걸까. 한편, 20년 전 동찬의 연인이었던 나하영(윤세아)은 “내가 아직 당신한테 여자로 보여?”라며 아련한 눈빛으로 동찬을 응시해 관계에 대한 새로운 호기심을 자극하기도 한다.


#3. 심장 박동 폭발! 완벽 케미 ‘해동 로맨스’

신선한 웃음을 예고하던 ‘날 녹여주오’에는 예상치 못하게 ‘훅’들어오는 설렘 또한 존재한다. 냉동되었던 부작용으로 체온이 올라가면 생명이 위험해지는 동찬과 미란. 그래서일까, 쓰러진 미란을 안고 뛰는 동찬의 표정은 심각하기 그지없다. “아픈 데는 없어요? 열 안 오르게 조심해요”라며 미란을 걱정하는 목소리는 한없이 따뜻하고, 신나하는 미란을 바라보는 그의 눈에서는 꿀이 떨어지고 있다. 벌써부터 완벽한 케미로 예비 시청자들의 심장을 녹이는 동찬과 미란, 가슴 뜨거워지는 이들의 해동 로맨스에 기대가 상승한다.

‘날 녹여주오’는 ‘아스달 연대기 Part 3’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9시 tvN에서 첫 방송된다. (사진=tvN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