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송가인 울먹인 전국칠순잔치,암환자 소원풀이에 시청자도 눈물 울컥 [어제TV]

2019-09-13 06:00:01

제대로 된 송가인표 추석특집 전국칠순잔치가 펼쳐졌다
.

9월 12일 방송된 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에서는 전국칠순잔치가 재미와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추석특집으로 이뤄졌고, 시작은 모교 광주예고를 찾아간 송가인의 모습이었다. 송가인과 붐은 광주예고에서 졸업앨범 사진과 생활기록부를 본 데 이어 사연을 신청한 송가인 후배를 만났다. 사연 신청자들 뿐 아니라 많은 후배들이 송가인에게 열광했고, 송가인은 이들 앞에서 춘향가 중 이별가를 부르며 판소리 실력을 드러냈다.

뒤이어 송가인과 붐이 찾은 곳은 5성급 호텔. 이곳에는 그동안 부모님 환갑 칠순 팔순 잔치 등에 송가인을 초대하는 사연을 보낸 신청자와 가족들 300명이 초대됐다. 1부는 식사로 2부는 디너쇼로 이뤄졌고, 송가인이 남도민요 새타령으로 공연의 문을 열었다. 첫 번째 초대가수로는 박미경이 ‘이브의 경고’와 ‘이유 같지 않은 이유’를 열창했다.

초대된 최고 연장자 98세 할머니는 효자 손자가 사연을 신청한 덕분에 왔다며 송가인에게 ‘불효자는 웁니다’를 신청했다. 다음으로는 홍자의 ‘잃어버린 30년’ ‘봄날은 간다’, 코요태 신지의 ‘코요태 메들리’, 김원준의 ‘쇼’가 계속됐다. 송가인은 김원준의 잘생긴 미모에 “눈을 못 쳐다보겠다. 잘 생겨서”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김해에서 사연을 신청했다는 막내며느리는 40년 전 혼자 돼 가족 생계를 위해 단 하루도 쉬지 않고 꽃을 키워 파는 시모 팔순을 위해 사연을 신청했고, 시모는 송가인에게 호접란을 선물하며 ‘개나리 처녀’를 신청했다. 송가인의 ‘개나리 처녀’ 다음 순서는 박상철의 ‘무조건’ ‘자옥아’, 또 홍자의 신곡 ‘어떻게 살아’가 채웠다.


마지막 사연 신청자는 3년 전 신장병 혈액암으로 3개월 시한부 판정을 받은 부친을 위해 신청한 딸이었다. 딸은 계속되는 치료와 너무 많은 약에 지쳐 견디고만 있던 부친이 송가인을 좋아하며 표정이 바뀌었다고 사연을 적었다. 부친은 “병원에서 누워 있는데 송가인씨 노래가 나왔다. 그 때부터 너무 좋았다. 우리나라에 이런 가수가 있었나”라며 팬심을 보였다.

장난스러운 “가인이가 좋아요, 딸이 좋아요?”라고 질문에도 신청자 부친은 “가인씨가 좋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고, 송가인은 신청자 부친이 가장 좋아하는 노래라는 ‘한 많은 대동강’을 열창했다. 신청자 부친은 “앞으로 칠순 팔순까지 꼭 버티겠다”고 말했고, 신청자는 “아빠 너무 사랑하고 앞으로도 좋은 딸 되도록 노력할게”라고 말해 감동을 전했다.

송가인은 “사실 이런 사연들을 만나 뵙게 되면 제 마음이 정말 울컥울컥 한다. 나라는 사람이 뭔데. 저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행복을 느끼시고. 이렇게 좋은 날이 있을지 상상도 못했는데 제가 더 힘을 받아가고 더 열심히 해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 더 열심히 해서 좋은 노래로 보답하고 힐링 드리겠다. 더 열심히 하는 송가인이 되겠다”며 울먹였다.

마지막 무대는 전출연자가 함께 ‘달타령’을 부르며 마무리됐다. 송가인은 공연이 끝나고도 마지막 사연 신청자를 기다렸고, 혈액암투병 중인 신청자 부친이 “사진도 찍어보고 싶고 같이 노래도 불러보고 싶다”고 말하자 그 바람까지 이뤄드렸다. 흥이 넘치고 정이 넘친 송가인의 추석특집 전국칠순잔치가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선사했다. (사진=TV조선 ‘송가인이 간다-뽕 따러 가세’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