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봉오동 전투’ 독립군 포로된 박희순, 짧지만 강한 존재감

2019-08-22 08:07:21

[뉴스엔 배효주 기자]

박희순이 영화 '봉오동
전투'에 독립군 포로로 특별출연해 극을 빛냈다.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는 1920년 6월, 죽음의 골짜기로 일본 정규군을 유인해 최초의 승리를 이룬 독립군의 전투를 그린 작품이다.

박희순은 '봉오동 전투'에서 독립군 포로 역으로 짧지만 강렬한 인상을 남겼따. 박희순이 연기한 독립군 포로 역은 일본군을 봉오동 죽음의 골짜기로 유인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그들의 포로가 된 인물로, 일본군에게 독립군의 다음 행선지를 흘리며 그들이 아무런 의심 없이 독립군을 쫓게 만든다. 특히 일본군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는 절호의 기회 속에서도 “임무가 있소. 그냥 두고 가시오”라며 맡은 임무에 책임을 다하는 모습은 보는 이들에게 뭉클함을 선사한다.


박희순의 특별출연은 원신연 감독과의 오랜 인연에서 비롯되었다. '세븐 데이즈', '용의자'에 이어 '봉오동 전투'까지 세 번째 만남을 성사시킨 것이다.

앞선 두 작품을 작업하면서 박희순의 연기에 큰 만족을 느낀 원신연 감독은 드라마에 중요한 독립군 포로 역은 박희순이 제격이라고 생각했고, 박희순도 캐릭터가 가진 무게감과 이야기가 가지는 의미에 감복해 감독의 출연 제안을 흔쾌히 수락했다.

박희순은 최근 주연을 맡은 영화 '광대들: 풍문조작단'의 언론 시사에서 “봉오동 전투가 잘 되고 있어서 다행이라 생각한다”며 흥행의 기쁨을 드러내기도 했다.

(사진=쇼박스)



뉴스엔 배효주 hyo@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