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암전’ 광기가 낳은 공포, 오프닝부터 귀신님 등장

2019-08-16 17:37:11

[뉴스엔 박아름 기자]

'암전'이 숨 막히는
공포와 긴장감을 선사하는 명장면 명대사로 주목받고 있다.

영화 '암전' 측은 8월16일 보는 것만으로도 소름 돋는 명장면과 명대사를 공개했다.

#1. '암전' 속 모든 공포의 시작! 오프닝부터 강렬한 귀신의 등장

'암전'은 신인 감독이 상영금지된 공포영화의 실체를 찾아가며 마주한 기이한 사건을 그린 공포영화. 세상에서 제일 무서운 공포영화를 만들려는 신인 감독 ‘미정’이 꿈 속 극장에서 귀신을 만나는 장면은 영화에서 벌어지는 모든 사건들의 시발점이자 '암전'만의 독특하고 신선한 공포 분위기가 잘 드러나고 있다. 꿈에서조차 귀신을 마주치는 ‘미정’의 모습은 공포영화를 향한 그녀의 광기가 엿보이는 장면임과 동시에 시작부터 강렬한 공포를 선사하며 관객들의 뇌리에 깊은 인상을 남긴다.

#2. “사람이 충고를 하면 들어… 나중에 피눈물 흘리며 후회하지 말고”

최고의 공포영화를 만들려는 신인감독 ‘미정’은 10년 전 지나친 잔혹함으로 상영이 금지된 영화가 있다는 소문을 듣고 그 영화의 정체를 쫓는다. 그러다 ‘그 영화’의 감독 ‘재현’을 마주하게 된다. 낡디 낡은 옷에 떨리는 손 끝, 비참한 몰골이 되어 있는 ‘재현’은 영화에 대해 알려 하지 말란 말을 남긴다. ‘미정’은 순간 할 말을 잃지만 끈질기게 ‘그 영화’의 정체에 대해 묻는다. 그런 그녀에게 돌아오는 말은 “사람이 충고를 하면 들어… 나중에 피눈물 흘리며 후회하지 말고”란 대사. 지난 10년간 ‘재현’이 느낀 후회와 공포가 담겨 있는 대사는 앞으로 펼쳐질 전개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3. 미친 연기력 진가 제대로 발휘 “당신… 역시 미쳤어…”

이렇듯 ‘재현’의 충고에도 끈질기게 ‘그 영화’에 대해 찾아 다니던 ‘미정’은 결국 영화의 실마리를 위해 찾은 폐극장에서 ‘재현’을 마주치게 된다. 그리곤 자신을 폐극장 귀신 ‘순미’로 착각한 ‘재현’과 몸싸움을 벌이다 결국 잡히고 만다. 자신을 죽여 10년 전부터 시작된 비극을 끝내겠다 말하는 ‘재현’으로부터 ‘그 영화’에 대한 진실을 들은 ‘미정’이 내뱉는 “당신… 역시 미쳤어…”라는 대사는 그녀가 느끼는 내면의 혼란스러움과 서예지의 연기력이 어우러져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사진=TCO더콘텐츠온 제공)


뉴스엔 박아름 jamie@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