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방구석1열’ 예수정 “별주부전 토끼 같은 유해진, 무슨 짓 해도 밉지 않다”

2019-08-16 14:18:50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예수정이 '방구석
1열'에 출연한다.

8월 18일 방송되는 JTBC '방구석1열'에는 광복절 특집으로 영화 '허스토리'와 '말모이'를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다. 이날 녹화에는 '허스토리'를 출연한 민규동 감독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를 연기한 배우 예수정이 출연했다.

이날 예수정은 "예능프로그램 출연이 처음이다"고 전했다. 이어 "예능 프로그램이 뭐 하는 곳인지 몰라서 직접 검색해봤다"고 직접 공부해온 예능의 정의를 설명해 큰 웃음을 안겼다.


또한 예수정은 과거 한 인터뷰에서 스스로를 40년 무명배우로 칭했던 일화를 전했다. 예수정은 "나는 내가 오랫동안 무명배우였던 것이 자랑스럽다. 아무도 몰라줬지만 연기가 얼마나 좋으면 이토록 오래 했겠냐"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는 후문.

한편, 영화 '말모이'에도 특별출연했던 예수정은 배우 유해진에 대해 "유해진 배우는 마치 별주부전의 토끼 같다. 육지에 간을 놓고 왔다며 얄미운 행동을 하는 토끼처럼, 무슨 짓을 해도 밉지 않다. 귀한 배우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공감을 자아냈다. 18일 오전 10시 40분 방송. (사진=JTBC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