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엔

전체기사 | 많이본뉴스 앳스타일 검색
통합 검색 입력

‘오세연’ 이상엽 멱살 잡은 정상훈, 박하선 둘러싼 두 남자[오늘TV]

2019-08-16 12:51:39

[뉴스엔 박수인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 정상훈이 이상엽 멱살을 잡은 이유는 무엇일까.

채널A 금토드라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극본 유소정/연출 김정민/제작 팬엔터테인먼트, 스토리네트웍스/이하 ‘오세연’) 제작진은 8월 16일 또 한 번 처절한 고통과 마주한 윤정우(이상엽)의 모습을 공개했다. 그의 앞에는 손지은의 남편 진창국(정상훈)이 있어, 더 큰 불안감을 유발한다.

사진 속에는 손지은을 둘러싼 두 남자 윤정우와 진창국이 있다. 진창국은 온몸으로 분노의 감정을 표출하며, 윤정우의 멱살을 쥐고 있다. 윤정우는 아무런 대응도 하지 못한 채 멍하니 서 있을 뿐이다. 다음 사진에서는 넋이 나간 듯 주저 앉아 있는 윤정우의 모습도 보인다. 진창국의 분노, 윤정우의 허탈함이 극명하게 대비되며 ‘오세연’ 13회가 더욱 기다려진다.


앞서 진창국은 아내가 사랑하는 남자 윤정우를 찾아가, 제발 아내를 놓아달라고 무릎 꿇고 빌며 애원했다. 자신의 사랑으로 인해 이토록 큰 고통에 휩싸인 사람의 모습을 보며 윤정우는 처절한 죄책감에 휩싸였다. 그런 두 사람이 왜 다시 마주하게 된 것인지, 진창국의 분노는 윤정우를 어떻게 할지, 결국 손지은과 윤정우의 사랑은 이대로 무너져버릴 것인지 궁금하고 또 궁금하다.

무엇보다 눈길을 끄는 것은 이상엽, 정상훈 두 배우의 열연이다. 이상엽은 아무런 대응도 할 수 없는 윤정우의 아픈 감정을 공허한 눈빛과 표정 속에 모두 담아냈다. 정상훈은 탁월한 감정 표현력으로 진창국의 분노를 그려냈다. 배우들의 섬세한 열연이 극찬을 모으는 ‘오세연’이지만, 그중에서도 빛나는 두 남자 배우의 에너지가 감탄을 자아낸다. 16일 오후 11시 13회 방송. (사진=채널A, 팬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박수인 abc159@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페이스북
  • 주요 뉴스

  • 많이 본 뉴스
  • 많이 본 포토
  • 깜짝 뉴스
  • 뉴스엔TV